• 최종편집 2021-01-22(금)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1월 2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바이든과의 대선경쟁에서 패한 트럼프가 정신착란 증상을 보이면서 마치도 “미친 조지 킹스”마냥 혼자말로 “내가 이겼어, 내가 이겼어…”하고 중얼거렸다고 최근 트럼프의 고문인 존 힉스가 폭로했다.

 

일찍 영국 국왕 조지 3세는 통치 시기 몇 번 정신착란 증세를 보인 적이 있어 ‘광왕’이란 별명이 있었다. 그는 1788부터 1789년 그리고 1801년 두 번에 거쳐 정신 착란증에 걸렸었고 1810년에 가서는 영구성 정신착란인으로 되었다.

 

트럼프와 그의 변호사 줄리아니가 계속 민주당이 우편투표를 조작하는 것으로 선거결과를 절취했다고 주장, 추수감사절에도 트럼프는 조수한테 “이는 도둑질 맞은 것이 맞는가?”라고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기 대선결과가 흔들리던 몇 개 주에서도 나중에 바이든의 승리가 확정되었지만 트럼프는 여전히 거의 매일 트위터에 자기가 진정한 승자라고 글을 올리면서 아울러 민주당한테 대규모의 기만과 선거조작 행위가 존재한다고 떠들어대곤 했다.

 

지난 주 트럼프는 또 만약 공화당이 바이든을 위해 민주당이 선거표를 ‘절취’한 것을 허용한다면 앞으로 미국은 영원히 단 한명의 공화당 출신의 대통령과 상원, 하원의 의원도 선출해 내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 바이든은 이미 내각 성원 명단을  발표. 1월 20일에 있을 취임을 준비한다고 선포했다. 그리고 미 총무 관리국 또한 지난 주에 바이든의 승리를 최종 확정했다. 이는 바이든은 지금부터 매일 정보간보를 받아보고 아울러 코로나19 대응팀과 소통할 수도 있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트럼프는 여전히 취임전에 바이든은 모든 선거표가 합법적이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고집했다. 그러면서 트위터에 바이든은이 얻은그 황당무계한 8000만 장의 표가 기만과 비법 적으로 얻은 것이 아니란 것을 증명해야 백악관으로 들어올 수 있다”고까지 을러멨다.(사진=인터넷)

태그

전체댓글 0

  • 562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바이든에 패배 후 정신착란 증상 보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