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2(수)
 


8989.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지난 21일 유엔주재 이란 대표단 대변인 알리 - 레사 밀유수피는 기자들한테 발송한 메시지에서 이란이 미국 대선에 간섭하고 있다는 설법을 반박하면서 이란은 미국대선에 결코 간섭할 의도가 없다고 강조했다.

 

알리 대변인은 "미국과는 달리 이란은 기타 국가의 선서에 간섭하지 않으며 해당 고발은 황당한 것으로 미국의 유권자들로 하여금 대선안전의 자신심을 파괴할 뿐"이라며 "이란은 미국대선에 간섭할 취미가 없고 선거의 결과에 대해서도 그 어떤 편견도 없을 것이기에 미국은 반드시 이란에 대한 악의와 위험한 규탄을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방송회사 뉴스 사이트는 당일 일찍 미국 고급관원의 말을 인용, 2020년 미국대선에 간섭하기 위하여 이란과 러시아 방면으로부터 미국 유권자들의 해당 데이터를 얻어냈으며 이는 혼란을 조성하여 유권자들의 자신심을 쇠약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2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란, 미국 대선에 간섭할 의도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