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30(수)
 

1126350724_15970694782501n.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0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赵立坚)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국무원과 재정부가 소위 <홍콩자치를 파괴한다>는 이유로 11명의 중국 중앙정부와 홍콩 특별행정구 관원들한테 제재를 가한 것을 두고 미국 측이 공공연히 홍콩 사무를 개입하고 조폭하게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을 엄중하게 위반하는 것이므로 중국 측은 이에 견결히 반대함과 아울러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는 당일 베이징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 자오리젠은 미국 측의 착오적인 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측은 홍콩문제에 깊숙이 개입하여 표현이 악렬한 미 연방 상원의 루비오, 크로이츠, 홀리, 코든, 토미 그리고 연방 하원의 스미스 및 미 국가 민주기금회 총재 걸스만, 미 국제사무 민주협회 총재, 미드비, 미 국제공화 연구소 총재 트웨닌, 미 <인권관찰> 집행주석 로스, 미 <자유의 집> 총재 모턴 아브라모위츠 등 11명에게 제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속하여 자오리젠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홍콩이 중국으로 반환된 이래 <일국양제(国两制)>가 세인이 공인하는 성공을 거두었고 홍콩주민들은 법에 의한 전례 없는 민주권리를 공유하고 있으며 또한 법에 의한 충분한 각종 자유를 누리고 있다. 이는 편견을 가지고 있지 않는 모든 사람들이 공인하는 객관사실이다. 동시에 <일국양제>는 실천과정에서 새로운 위험과 도전에 직면, 그 돌출한 문제가 바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안전 위험이 날로 심각해지는 것이다. 홍콩특구의 국가안전이 외세의 위협을 받아 엄중히 손상이 가고 특구정부가 자체로 국가안전 입법을 수호하기 힘든 상황에서 중국 중앙정부는 과단한 조치로 국가적 차원의 홍콩특구 국가안전을 위한 법률제도와 집행기제를 건립, 건전히 하는 홍콩특구 국가보안법을 채택하였다. 홍콩특구의 국가보안법이 징벌하는 것은 국가안전을 해치는 극 소수의 범죄분자들이고 보호하는 것은 절대 다수의 법을 지키는 홍콩주민들이다.


마지막으로 자오리젠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의 사무는 완전히 중국의 내정으로 그 어떤 외부세력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 중국 측은 미국 측이 형세를 똑바로 인식하여 착오를 시정하여 즉각 홍콩 사무에 대한 개입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지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742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외교부, 미국 인사 11명 제재 선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