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34512.jpg

 무인기ⓒ소후닷컴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9일 <중국 국방보>는 <충격! 무인기 군(群) 대규모 살상무기로 될 수 있어>란 글을 발표하여 지금 미국이 전면 연구 개발하고 있는 무인기 군 군사공업을 두고 매우 위험한 노릇이라고 우려했다.


글은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최근 미 공군 전략연구센터에서는 한 간행물에 논문을 실어 현대기술을 이용하여 연구제작한 무인기 군은 인류의 감시와 통제를 받지 않는 상황에서 자주적으로 비행하고 자동적으로 목표를 공격할 수 있는바 이런 무인기들이 충족한 탄약을 싣기만 하면 새로운 대규모 살상무기로 변신하여 그 어떤 목표 혹은 그 어떤 목적 지역에 거대한 살상 사태를 조성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논문의 작자이며 미국 무인기 및 대규모 살상무기 전문가 자크 카렌번은 미 국방부(五角大楼)에서도 이미 무인기 군의 군사방면에서의 잠재력과 우세를 의식하고 있다고 하면서 목전 이 연구와 개발 사업을 전력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했으며 이는 아주 위험한 작법이란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계속하여 <중국 국방보>의 글은 몇 가지로 나누어 미국이 연구 개발하고 있는 무인기 군에 대해 분석했다.


무인기 군은 가격이 저렴하고 자주성이 강하다.


미국 무인기 및 대량 살상무기 전문가 자크 카렌번이 논문에서 언급하다 싶이 MQ-9 <수확자(收割者)>를 포함한 지금의 군용 무인기는 원격조종 무기로서 지상의 인원이 비행기와 미사일 발사 등을 조종할 수 있으며 그 외 영상 분석원 및 기타 보조원도 목표를 확정할 수 있다. 그러나 미래의 무인기는 이와 다른바 미래의 무인기는 더욱 자주적이어서 인류의 감시와 통제를 받지 않고도 자주적으로 비행할 수 있고 자동적으로 목표를 공격할 수 있다. 특히 이런 무인기들이 군체를 이루면 벌떼 모양이 되어 상호 합작과 자주성으로 더욱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위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된다.


얼마 전 미국 미래생명연구소에서는 <살육로봇(杀戮机器人)>을 전시, 그것의 외형은 미니 무인기와 비슷했는바 내부에는 폭발물이 장착되어 있어 인공지능기술의 방조 하에 자주적으로 목표를 정할 수 있었다. 이 연구소에서는 이것을 갖고 모식실험을 진행, 70만 개에 달하는 <살육로봇>들이 벌떼 같은 군단을 조성하여 어느 한 도시를 습격했는데 명중률이 100%에 달했다. 이것을 두고 카렌번은 이런 미니 비행기의 원가는 35 달러를 초과하지 않기에 우리는 조만간에 35 달러씩 하는 한 대의 무인 핸드폰에 죽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카렌번은 또 과학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미래의 인류는 얼마든지 이런 유형의 <살육로봇>으로 된 무인기 군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며 이런 무인기들은 그 어떤 사람의 조종도 없이 자체로 위치를 정하고 목표를 분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무인기들은 평민구역과 군사목표를 구분하지 않을 것이고 거대 살상 지어는 대규모 살상의 무기로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으며 미래에 가능하게 출현될 전 자동 무장무인기는 완전히 <대규모 살상 무기>란 명칭을 달만하다고까지 했다.


다음 이런 무인기들은 탄약을 영활하고도 교묘하게 사용할 것이며 명중률이 높다는 것이다.


<포브스(Forbes )> 잡지가 폭로한데 따르면 카렌번이 분석하는 것은 결코 도리가 없는 것이 아니었다. 목전 미군에서 연구 개발하고 있는 항목이야말로 <탄약을 영활하고도 교묘하게 사용> 하는 것을 무인기 군체에 응용하고 있으니 말이다. 이 항목은 일종 미니 무인기 기체에 작은 탄두를 장착토록 하게 연구 제작, 그 뒤 이런 무인기 대형 군체 전투 편대를 조성해 자동적으로 차량 대오 등 이동목표를 찾아 훼멸시키는 것이다.


<탄약을 영활하고도 교묘하게 사용>하는 공격은 CBU-105의 클러스터 폭탄(Cluster Bomb)의 투하와 비슷한 유형에 속하는바 매 CBU-105 클러스터 폭탄 내에는 40개의 탄약이 장착, 감응반응기로 지면의 목표를 찾음과 아울러 공격하는 것이지만 CBU-105의 클러스터 폭탄에 비해 무인기에 장착된 <영활하고도 교묘사게 사용되는 탄약>이 위력이 더 강하다고 한다. 우선 이런 무인기에는 더욱 강한 네비게이터(导航) 시스템이 있어 비행과 목표찾기 능력이 훨씬 강하며 공격범위가 방원 수십 리씩 되고 있다. 그리고 무인기 군의 공격효율이 훨씬 높다. 하나의 목표를 파괴하기 위하여 CBU-105의 클러스터 폭탄은 여러 매를 투하해야 하지만 무인기는 추적, 탐색 등으로 위치선정 능력이 강하기에 상호 협조로 한발의 폭탄으로 하나의 목표를 100% 명중한다.


모식 연구의 데이터에 따르면 1매의 로켓으로 한번에 10대의 <영활하고도 교묘하게 탄약을 사용>하는 무인기 10대를 발사할 수 있다고 한다. 하다면


M270형 다연장로켓 발사차(多管火箭发射车) 한 대면 12매의 로켓으로 120대의 무인기를 공중에 파견할 수 있게 된다. 그럼 여기서 더 늘여 9대의 다연장 로켓 발사차로는 무려 1000여 대에 달하는 무인기를 하늘로 보낼 수 있는바 이 1000대의 무인기 화력이면 기갑부대 1개 사의 전진을 가로 막을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온다.


마지막으로 우려되는 것은 미국이 무인기 연구와 개발 속도를 다그치고 있다는 점이다.


카렌번이 지적하다 싶이 모 무인기 군 편대가 대규모 살상무기로 될 수 있는가의 여하에 대해서는 그렇게 가늠하기가 어렵지 않다. 매 한 대의 무인기가 장착하고 있는 폭약의 위력이 M-75 수류탄 1000개의 위력과 맞먹으니 말이다.


케렌번에 따르면 만약 2500만 달러의 돈으로 고도로 자동화가 된 무인기 70만 대를 구입해 무정위(无定向) 투하를 하면 반 개 도시를 훼멸시킬 수 있는 것이다. 하다면 위력이 이렇듯 거대한 무인기 군을 대규모 살상 무기라고 할 때 우리는 마땅히 이에 대한 연구 제작을 제한하거나 중지시켜야 할 것이다. 유감스러운 것은 현재 미 국방부는 군사방면에서 나타내는 무인기 군의 잠재력과 우세를 보고는 이것의 연구 및 개발을 대폭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다면 우리는 살인 무인기 군에 대한 미 국방부의 견해와 작법에 개변이 생기도록  많은 노력을 해야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격! 무인기 群 대규모 살상무기로 될 수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