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6(목)
 


timg41.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현지 시간으로 5월 28일 프랑스 남부 카다라샤(Cadarache)에 있는 국제 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에서 중량 1250톤에 달하는 두와베이스(杜瓦底座)가 토카막(Tokamak) 장치 기반 내 평온하게 지탱 위치에 안착되면서 두와베이스 가설작업이 원만하게 완성되었다고 1일 중신망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와베이스 가설작업의 완성은 국제 핵융합실험로 주요 설비 가설의 서막을 열어놓은 셈으로 이는 중국 핵공업그룹을 선두로 한 중국-프랑스 국제연합팀이 코로나 19 사태의 엄준한 시기에 프랑스에서 취득한 중요단계의 성과이며 거대물체의 이동과 설치 정밀도에서 모두 중국 핵 항업 설비 가설에서의 기록을 돌파하였다. 이는 또한 국제 핵융합실험로 조직(ITER)의 고도로 되는 중시를 받았다.


ITER 조직의 사무총장인 버나드 비고(Bernard Bigo)는 설비설치 현장에서 있은 발언에서 재차 두와베이스 가설의 중요한 의의를 강조하였고 또한 다음 단계에 있을 각항 가설작업의 준비사업에 대해서도 충분한 긍정을 하였다.


두와베이스는 토마칵 장치 <핵심> 가설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중대 모듈(组件)로서 토마칵 장치에서 중요 설비의 기초이고 중요한 안전작용을 담당, 그것의 가설 정밀도와 진척 등은 주체 결구 및 중요 모듈 가설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영향을 주고 있으며 핵융합실험로 항목 진척 중의 골드 노드(黄金节点)라고 할 수 있었다.


두와베이스의 가설은 중국 핵공업그룹을 선두로 한 중국-프랑스 연합팀이 프랑스 현장에 도착한 후 완성한 첫 번째 중대 가설 프로젝트였다. 이 기간 연합팀은 코로나 19가 국내외로부터 인류에게 주는 각종 불리한 영향을 극복, 통일적으로 준비하였으며 국제 핵융합 실험로 건설 조직의 지지와 협력하에 관리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고 중국 핵공업그룹의 가설경험, 중국 핵공업 시난물리원(西南物理院)과 중국과학원 등으로부터 이온에 의한 핵융합 방면의 기술실력에 의거하여 열성적으로 합작하고 손잡으면서 이번의 가설임무를 완성했다.


<인공태양>은 핵융합 제어장치의 속칭으로 세계적으로 핵융합 과학자들이 대를 이어오면서 인류 미래의 에너지 마련을 위해 노력해온 종국적인 <에너지 꿈>이라 할 수 있다. ITER 계획은 그 규모가 국제 우주정거장의 버금으로 가는 국제 대 과학 프로젝트 계획으로 중국, 미국, 유럽연맹, 인디아, 일본, 한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건조하는 것이며 이 계획의 성공 여부는 국제 핵융합의 평화적 이용에도 크게 관계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9년 9월 중국 핵공업그룹 핵발전 프로젝트 유한회사를 선두로 하는 중국-프랑스 연합팀은 정식으로 국제 핵융합 실험로 조직(ITER)과 TAC-1 가설계약을 체결, TAC-1 가설 프로젝트는 핵융합 실험로 토막칵 장치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설비 가설공사로 그것의 중요성은 핵발전소 원자로거나 인체내의 심장과 마찬가지로서 두와베이스 결구의 가설 및 두와베이스와 진공용기(真空容器) 사이의 모든 시스템의 가설을 가르킨다.


핵융합 실험로 건설은 목전 세계에서 가장 큰 핵 융합로 실험 프로젝트로 그것의 복잡 정도와 기술 난이도는 이미 건조되어 운행되고 있는 모든 핵분열 반등기를 크게 초과하고 있다. TAC-1 가설 프로젝트는 성숙된 경험을 직접 참고로 삼아 중대 기술에 도전하는 것으로 거대 사이즈 혹은 거대 중량 부품의 가설, 고진공 혹은 슈퍼 고진공 부품의 가설과 연결 등으로 되어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 핵융합실험로 프로젝트 중대 가설작업 완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