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3(수)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 검색결과

  • 남극서 뉴욕보다 큰 거대 빙산 또 분리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영국 남극탐사단(BAS)은 이날 산하 핼리과학기지가 있는 브런트 빙붕에서 면적이 1270㎢인 거대한 빙산이 분리됐다고 발표했다. 남극탐사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빙산이 남극대륙에서 분리된 것을 발견, 당시 빙붕에 새로 생긴 노스 리프트가 북동쪽으로 뻗어나가 약 35킬로미터 떨어진 브런트-스탠콤 협곡과 만나면서 또 다른 큰 균열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이는 기존 다른 거대한 균열 쪽으로 점차 확산, 그 속도는 지난달부터 하루 1㎞씩 진행될 만큼 급속히 빨라졌으며 지난 2월 26일 오전 이 균열의 틈새는 몇 시간 내 수백 미터 벌어지면서 최종 뉴욕시보다도 더 큰 면적의 빙산이 빙붕에서 떨어져 나갔다. 한편 남극탐사단은 빙붕에서 일어나는 빙산의 분리는 ‘자연현상’으로 기후변화로 인기된 것이라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남극탐사단의 다음 행동은 빙산의 분리 동향을 추적하는 것, “이제 향후 몇 개 주 혹은 몇 개월 내 이 빙산은 표류할 것으로 보이며 그 방향은 내륙지방일 수도 있고 브런트 빙붕 부근에 머무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3-02
  • 中, 일본 나가사키 코후쿠지에 ‘세계평화의 종’ 증정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일본 나가사키 코후쿠지(兴福寺)로 통하는 길고 좁은 돌길을 걷노라면 그윽하고 무거운 종소리가 들려오면서 어둠이 깔린 삼림에 메아리치군 한다. 그야말로 삼라만상은 고요하나 종소리는 남아 있는 것이다. 2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福建省)에서 나가사키 코후쿠지에 증정한 ‘세계평화의 종’이 지난 2월 26일에 이곳에 설치, 코후쿠지 종루 1층에 걸리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세계평화의 종’은 구경이 약 1.2미터, 높이가 약 2미터이며 중량은 2.5톤에 달한다. 이 사찰의 주지 마츠오 법도는 “이 종은 이제 평화의 상징으로 될 것”이라면서 은은한 종소리는 일중 친선을 세세대대로 전해갈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신화사)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3-01
  • 아르헨티나, 중국 원조 야전병원 접수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5일 중국 국방부가 아르헨티나 군에 지원하는 야전병원 교부의식이 부에노스아이레스 교외의 5월 병영에서 거행되었다. 2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 야전병원은 외과, 방사과, 구강과, 관찰실 등 13개의 의료진찰실과 13대의 운수차가 있었으며 시설이 구전하고 기동성능이 훌륭한 하나의 이동형 전과병원으로 손색이 없다. 교부의식에서 아르헨티나 주재 중국대사 저우쇼리(邹肖力)는 중국 측은 이번 야전병원을 아르헨티나에 지원하는 것을 통하여 아르헨티나 군대가 직책을 이행하는 것을 견결히 지지함과 아울러 양국군의 교류와 합작을 심화시키려는 진정한 뜻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내각 수석 부장 산티아고 카펠로는 중국 측이 야전병원을 지원하여 아르헨티나의 코로나19 방역을 지지하는 것에 감사를 표하고 나서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하여 그 어떤 국가도 자국만을 위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르헨티나와 중국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것을 통하여 서로 관심하고 도우면서 단결합작하는 인도주의 이념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국방부장 아우구스티누스 로시는 “이 야전병원은 아르헨티나 군대로 하여금 당면의 방역임무를 더욱 잘 이행하도록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래에 들어 인도주의 구조행동 중에서도 중요한 작용을 발휘할 것”이라고 피로했다. 아르헨티나 위생 부장 카라 비소티는 “야전병원은 아르헨티나 정부에서 전국의 공공위생 시스템을 개선하고 특히는 현재 글로벌 코로나19 대응에서의 관건시각에 중국 측의 지원은 국제합작의 중요 의의를 더욱 돌출하게 하였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1-02-28
  • 中 둔황에 100MW 용염탑식 태양광발전소 설치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6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간수성 둔황시(甘肃省敦煌市)에서 서쪽으로 약 20킬로미터 되는 지점에 ‘슈퍼거울 발전소’로 불리며 처음으로 발전을 시작하는 첨단과학 발전소인 둔황 100메가 와트(mw) 용염탑식 태양광발전소가 고비사막 위에 세워졌다. 보도에 따르면 발전소 내에 설치된 1만 2000개 면의 헬리오스탯(定日镜)마다 260미터가 되는 흡열탑을 동심원형으로 둘러싸고 있으며 총 반사면은 140만 제곱미터, 연 발전량은 3.9억 킬로와트에 달한다. 그리고 매년 35만톤의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 현재 중국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흡열탑이 가장 높으며 24시간 연속 발전할 수 있는 100 메가와트급 용염탑식 태양광 발전소로 되고 있다. 사진은 일전 드론으로 촬영한 둔황에 세워진 100메가와트짜리 용염탑식 발전소 모습이다.(사진=신화사)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2-27
  • 한인회총연합회장단,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초청 간담회 개최
    ▲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 폐회사를 하고 있다.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전 세계에 산재해 있는 재외 한인회 역사상 처음으로 3월 2일 저녁 8시(한국시각) ‘대륙별 한인회총연합회장단 초청 재외동포재단 이사장과의 간담회’가 비대면 화상 회의로 개최된다.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인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장과 주점식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장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간담회에는 중국, 유럽, 아프리카·중동, 대양주, 중남미, 러시아 등 CIS 지역을 포함 총 8개 대륙별 한인회총연합회장이 참석한다. 미국은 오랜 기간 총연합회가 갈등 관계에 있고 일본은 민단 단장 선거가 있어 부득이 이번 간담회에는 참가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재외국민 참정권 실질적 보장 촉구 청원의 건’과 ‘가칭 세계한인회총연합회 창립 준비의 건’을 주로 다룰 예정이다. 또한, 대륙별 한인회총연합회장단에서 재외동포재단 이사장과의 정기 간담회를 요청할 경우 재단에서는 전 세계 동포의 화합과 권익 신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수용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당분간 비대면 화상 회의 형식으로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 뉴스
    • 재외동포
    2021-02-26
  • 中 국립 향촌 진흥국 고고성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월 25일 16시, 중국 베이징시 차아오양구 태양궁 북가 1번지(北京市朝阳区太阳宫北街1号)에 있는 중국 국립 향촌진흥국이 정식으로 간판을 내걸고 고고성을 울렸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의사협조기구인 국무원 빈곤부축 개발지도 소조는 1986년에 성립, 당시 명칭은 ‘국무원 빈곤지구 경제개발 지도소조’였다가 1993년 12월 28일에 그 명칭을 바꾸었으며 국무원 빈곤부축개발 지도소조 판공실에서 일상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국립 향촌진흥국의 출범은 중국의 탈빈 공략전이 전면 승리했다는 표징으로 되며 향촌 진흥을 전면 실행하고 새로운 생활과 새로운 분투에로 향하는 기점으로 되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2-26
  • 中 ‘텐원 1호’ 화성정박 궤도 성공 진입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월 24일 6시 29분, 중국의 첫 화성탐측 임무를 맡은 ‘텐원 1호(天问一号)’ 탐사선이 제3차로 화성 근처에서 제동, 근화점 280킬로미터, 원화점 5.9만 킬로미터, 2개 주기 화성일(周期2个火星日) 의 화성 정박궤도에 진입하였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탐사선은 정박궤도에서 약 3개월간 운행, 7대의 컨베이어(环绕器)의 하중이 전부 작동하게 되면서 과학탐사를 시작하게 된다. 동시에 하중 내의 중해상도카메라와 고해상도카메라 및 분광기 등으로 착륙지점의 지형 물, 황사 등을 자세히 조사, 기회를 선택하여 화성에 착륙하기 위한 모든 준비를 하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2-25

외국인· 출입국 검색결과

  • "불법체류 근로자 검사 받아달라... 추방하지 않을 것"
    [동포투데이] 정부는 불법체류 외국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더라도 불법체류를 이유로 단속과 추방 등의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9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경우 단속과 추방 등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증상을 숨기거나 코로나 검사를 기피하게 되는 수가 있어 더 큰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손 반장은 “생활 속에서 감염을 차단하고 예방하는 노력을 통해 지금의 확산 추이를 반전시켜야만 거리두기 단계의 상향을 피할 수 있으며 정부도 이렇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최근 직장과 사업장을 중심으로 여러 차례의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특히 외국인 밀집지역과 외국인이 다수 고용된 사업장의 방역상황에 대해 적극적인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외국인 밀집시설 약 4000곳, 인력사무소 900곳에 대한 방역수칙 안내와 현장점검을 시행했고 외국인 커뮤니티, 주한외국대사관 등을 통해 16개의 언어로 코로나19 관련 정보와 방역수칙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손 반장은 “외국인 고용자를 고용하고 계시는 사업주나 외국인 근로자들께서는 불법체류로 인한 불이익이 없다는 점을 유념해 조금이라도 의심이 가는 경우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뉴스
    • 고국소식
    • 사회
    2021-02-20
  • 서울지역 출입국·외국인 기관, 중국동포 대상 계도활동 실시
    [동포투데이] 2021년 신축년 설 명절을 맞으면서 서울지역 출입국·외국인 기관은 중국 동포 밀집지역인 대림역 일대에서 코로나19 발생 방지 안내를 위한 계도활동을 실시하였다. 이날 계도활동은 서울지역을 관할로 출입국 업무를 하는 서울출입국· 외국인청과 서울남부출입국·외국인사무소 소속 직원과 민간위원이 참석하였다. 민족의 명절인 설을 전후하여 중국 동포를 포함한 외국인들의 교류가 많은 것으로 예상되는 대림동을 찾아 인근 주민과 중국 동포들에게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및 행동 요령이 담긴 안내문, 마스크, 손소독제를 나눠주며 주기적인 손소독 및 마스크 착용을 통한 전염병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도 및 홍보 활동을 벌였다. 이번 계도 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및 설 특별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정보취득에 취약한 동포 및 단기체류 외국인 등에 대한 오프라인 홍보 및 계도를 통해 동포들이 거주지 인근에 마련된 선별검사소 등을 통해 코로나19 검사에 적극 참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향후에도 서울지역 출입국 기관에서는 중국 동포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와 이동(여행)자제를 요청하는 계도활동과 더불어 외국인 밀집시설 방역 취약요소를 지속 점검 및 계도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 외국인· 출입국
    2021-02-15
  • '자가격리 위반' 외국인 7명 추가 출국조치
    [동포투데이] 입국 후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외국인 7명에 대해 강제퇴거 및 출국 결정이 내려졌다. 법무부는 ’20.11.11.~‘21.2.2. 기간 동안 입국 후 방역당국의 격리 조치를 위반하여 격리 장소를 무단이탈한 외국인 21명을 적발하여 그중 고의성과 중대성이 높은 7명(시설격리 4명, 자가격리 3명)에 대해 출국조치(강제퇴거 2명, 출국명령 5명)하고 14명은 범칙금을 부과하였다고 4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입국 직후 도주할 목적으로 격리 비표를 은닉하고 공항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은 후 택시를 타고 대전 인근 지역으로 도주한 인도네시아인 한 명과 자가격리 중 타지역 노래방에 취업하기 위해 격리장소를 무단 이탈하여 4일간 다른 장소에 머물다 적발된 단기 일반(C-3)자격 라오스인 한 명에 대해 강제추방 조치 및 범칙금을 부과하였다. 다만 격리기간 중 단순 부주의로 사회적 위험 야기가 경미한 사례에 대해서는 범칙금 부과 후 엄중 경고(체류허가)하였다. 입국자에 대한 의무적 격리가 시행된 ’20. 4. 1.(수) 이후 ’21. 2. 2.(화) 까지 자가격리를 위반해 추방 조치된 외국인은 42명(구속1명, 강제퇴거 19명, 출국명령 22명)이고 격리시설에서 무단이탈 하거나 격리시설 입소를 거부해 추방 조치된 외국인은 26명이다. 또 입국 전 공항만 특별입국절차에서 격리에 동의하지 않아 강제 송환된 외국인은 81명으로 집계됐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계획적이거나 악의적으로 국가 방역활동을 저해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외국인의 불법행위에는 엄정하게 대응하여 외국인들의 무분별한 행동으로 방역에 허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외국인· 출입국
    2021-02-05

포토뉴스 검색결과

동영상뉴스 검색결과

  • 中, 90세 동생 106세 형님에게 세배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1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10일 중국 산둥 허쩌(山东菏泽)에서 106세 되는 한 노인의 세배를 받는 동영상이 공개되어 무수한 찬탄의 댓글이 붙여졌다. 이는 90세가 되는 동생이 온 가정 식구를 이끌고 106세 되는 형님한테 세배를 올리는 모습으로 특히 세배를 올리려고 수많은 어린이들이 길게 줄을 서있는 장면이 말 그대로 장관이었다. 당시 노인의 얼굴에 광채가 흘렀고 아주 건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자못 즐거워 하였다. 그리고 아주 유쾌한 어조로 후배들에게 신체가 건강하고 만사대길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노인에 따르면 이미 5세대를 가진 가문의 어른으로 자손후대가 전반 마을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2-1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