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30(수)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 검색결과

  • 세계는 다자주의와 합리하고 공정한 유엔을 수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올해는 유엔창립 75주년이 되는 해이다. 유엔창립의 75년은 인류사회가 신속하게 발전한 75년이고 국제형세가 심각한 변화를 일으킨 75년이며 다자주의가 쾌속 발전한 75년이다. 오늘의 세계는 100년 간 없었던 대 비상시국에 들어가 있으며 인류는 이미 서로 연결하고 소통하는 새로운 시대에 진입, 각 국의 이익과 운명은 서로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세계적인 위협과 도전은 강 유력한 전 지구적 대응이 수요 된다. 새로운 형세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여 세계는 어떤 유엔이 수요 되는가? 9월 28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은 글로벌 온라인(全球连线)으로 유엔에 대한 세계 여러 나라 인사들의 목소리를 담아보았다. 그것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세계는 합리하고 공정한 유엔을 수요  브라질 바가스 재단 브라질 - 중국 연구 센터 장 에반도르 카르받류 : 경제, 정치와 군사 실력의 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나라가 국제 시스템 내에서는 마땅히 주권의 평등원칙이어야 한다. 이래야만 비로소 유엔의 공신력에 유조하며 국제관계의 민주화를 추진할 수 있다. 오직 견정하게 다자주의를 지지하고 국제사무에서의 유엔의 핵심작용을 지지해야 다자주의는 더욱 효력 있게 보호주의와 투쟁할 수 있다. 멕시코 푸에블라 공훈 자치 대학교 중국문제 전문가 라켈 레온드 라 로사: 일방주의는 출로가 없다. 국제사회는 유엔창립 75주년을 기념하는 것을 계기로 다자주의에 대한 견정한 지지를 재 언급해야 한다. 대국과 소국은 상호 존중해야 하며 일률로 평등하다는 것은 유엔 헌장의 초심 원칙이다. 유엔은 발전 중 국가의 대표성과 발언권을 절실하게 제고시켜야 하며 유엔으로 하여금 대다수 국가의 염원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전 주중 네팔대사 리라 마니 보들 : 소수국가의 일방주의, 보호주의 및 패륜행위에 직면하여 국제시스템과 국제질서가 엄중한 충격을 받고 있기에 각 국은 마땅히 다자주의를 견정하게 지지하는 것으로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질서를 유지해야 하며 국제사무 중에서 유엔이 핵심작용을 발휘하는 것을 지지해야 한다. 그리고 유엔으로 하여금 다수 국가 특히 발전 중의 국가를 위해 공정한 입장을 갖도록 하는 것으로 인류운명의 공동체를 구축하는 것을 추동해야 한다. 세계는 엄격히 법치를 이행하는 유엔을 수요 미국 쿤 재단 이사장 로버트 로렌스 쿤 : 유엔창립 75주년을 맞고 있는 오늘, 다자주의가 초유의 도전에 직면, 국제사회는 유엔창립의 목적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겠다. 평화는 기왕지사가 아니고 미래 창조되어야 하는 기회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유엔을 대표로 하는 다자주의는 당면 세계를 양호하게 운영할 수 있는 유일한 경로이며 주요 대국들은 앞장서 국제법치의 창도자와 수호자로 되어야 한다. 아프카니스탄 ‘카불타임즈’ 주필 하미둘라 아레피 :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은 각 국이 국제관계를 처리함에 있어서의 거울이다. 유엔은 그 어떤 국가가 국제사무를 지배하거나 기타 국가의 운명을 조종하게 해서는 안 되며 세계 각 국에서 전쟁과 동란의 적의와 도발행위가 초래되는 것을 많은 노력을 하여 해소시켜야 한다. 그리고 공정과 상호 존중의 환경을 창조하고 국제조약과 국제법 규정의 의무가 절실하게 이행되게 해야 한다. 우크라이나 정치과학 협회 회장 발레리 미하일로비치: 유엔은 조정과 개혁을 다그쳐 불합리한 과거의 기제를 폐지하고 제도와 규칙을 통과하여 각 국의 관계와 이익을 조정해야 한다. 대국은 솔선 적으로 주권평등 등 원칙을 지키고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지 말아야 하며 분쟁 등은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또한 국제법의 권위성과 엄숙성을 수호하는 한편 선두 적으로 유엔 헌장을 이행하면서 국제법칙의 수호자로 되어야 한다. 세계는 합작추진의 유엔을 수요 폴란드 ‘트리뷴지(Tribune)’ 주필 피터 가지노프스키 : 세계 적으로 성행하는 코로나 19 및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의 엄중한 충격에 직면하여 오늘 날 유엔창립의 초심을 더욱 돋보이게 할 필요가 있다. 반드시 명확히 해야 할 것은 우리가 갈망하는 미래는 오직 다자주의와 상호 합작을 통해서만 실현될 수 있다는 것이지 근린궁핍화(以邻为壑)와 길 막고 담을 쌓기가 아닌 것이며 대화로 충돌을 대체하고 협상으로 협박을 대체하며 공동이익으로 제로섬(零和)을 대체해야 한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립 대학교 국제관계 전문가 모리시오 산토로 : 유엔은 보유한 자원을 국제합작의 가장 중요한 플랫폼으로 하여야 하며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지정 정치긴장, 전염병 대유행, 기후변화 등 허다한 문제 앞에서 국제사회는 마땅히 합심협력 하여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 시스템을 수호하고 국제사무에서의 유엔의 핵심작용을 지지해야 하며 국제합작을 추동하면서 공동으로 도전에 대응해야 한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생안토니오 분교 정치학 교수 존 테일러 : 국제합작을 추진하는 것은 유엔창립 시기의 초심이며 유엔헌장의 중요한 취지였다. 반대로 일방주의, 보호주의와 고립주의는 세계의 시스템 정비를 엄중하게 위협하고 도전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공동노력을 파괴한다. 현재 세계가 각종 엄준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그 어떤 시기보다도 더욱 강대한 유엔이 수요 된다. 세계는 초점집중 행동의 유엔을 수요 프랑스 중국문제 전문가 소냐 브레슬레 : 유엔창립 이래의 75년 간 다자주의가 쾌속 발전하고 각 국 이익과 운명이 긴밀히 연관되었다. 다자주의를 견지하고 합작하여 공동히 도전에 대응하는 것은 이미 국제사회의 광범하고도 일치한 인식으로 되었다. 다자주의를 이행하자면 곧바로 유엔의 초점집중 행동을 지지해야 하며 실제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출발점으로 대화를 추동하고 합작을 추진하는 것으로 공동으로 도전에 대응하는 핵심작용을 발휘해야 한다. 남아프리카 금산대학교 경제 및 상업대학교 학장 잔니 로소우 : 창궐한 코로나 19는 세계의 안정시스템 구축에 엄준한 고험으로 된다. 다자주의를 분명히 견지하는 것은 세계의 안정을 수호하고 공동으로 도전에 대응함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각 국은 실제행동으로 유엔이 국제사무에서 핵심작용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지해야 한다. 각 국은 단결 협력하고 운명을 함께 하는 것이 요긴한바 냉전사유와 의식형태의 편견을 버려야 공동번영을 가져올 수 있다. 에콰도르 국가 고등연구원 수석연구원 카탈리나 바레로 : 국제사무 중에서의 유엔의 작용이 최근 년에 와서 약화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때문에 각국은 절실하게 행동하여 유엔으로 하여금 다자주의를 이행하고 국제시스템에 대한 엄준한 도전과 중대한 변혁에 대응해야 하는 것이야말로 목전 유엔이 직면한 긴급 사명이라는 것을 알게 해야 한다. 그리고 각국은 마땅히 다자주의와 국제합작의 중요 승낙을 잘 지키는 것으로 유엔으로 하여금 초점집중 행동으로 세계의 안전시스템을 개선하도록 하게 해야 한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9-30
  •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사례 100만 건 초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9일, 세계위생조직이 발표한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세계 코로나 19 누적 사망사례가 100만 40건으로 나타났다고 제네바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 중부시간으로 9월 29일 17시 08분(한국 시간으로 23시 08분)까지 세계 코로나 19 당일 확진사례는 전날에 비해 22만 2748건이 증가, 누적 확진사례는 3324만 9563건이었고 당일 사망사례는 전날에 비해 3694건이 증가, 누적 사망사례는 100만 40건이었다. 한편, 코로나 19 확진사례가 가장 많은 나라 순으로는 미국, 인도와 브라질로 각각 704만 4327건, 6145291건과 4732309건이었으며 누적 사망사례가 가장 많은 나라로는 미국, 브라질과 인도 순으로 각각 20만 3620건, 14만 1741건, 9만 6318건이었다. 또한 누적 사망사례가 비교적 많은 나라 순으로는 멕시코, 영국, 이탈리아, 페루, 프랑스, 스페인 이란 등이었다. 속 보 : 9월 29일, 키예프에서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당일 우크라이나 전임 대통령 발로센코는 자신이 코로나 19 핵산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고 사교매체에 발표했다. 우크라이나의 코로나 19 상황은 현재 쾌속 만연추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당일 우크라이나 위생부가 공포한 데이터에 따르면 당일 우크라이나의 확진사례는 3627건, 누적 확진사례는 20만 4932건이었고 당일 사망사례는 69건, 누적 사망사례는 4065건이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9-30
  • 제7차 중국군 유해 인도식 인천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6일, 제 7차 재한 중국군 유해 인도식이 한국 인천에서 거행되었다고 27일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인도식은 인천국제공항에서 거행, 한국 측은 도합 117명의 중국군 유해 및 해당 유물을 중국 측에 인계했다. 보도에 따르면 25일부터 27일까지 중국 퇴역군인 사무 부, 중공중앙 선전 부, 중공중앙 대외연락 부, 중국 국가 외교부, 재정부, 중국 중앙군위 정치사업 부 등 부문으로 구성된 중국 측 인수 대표단이 한국에 체류하면서 제7차 재한 중국군 유해 인수사업에 참여했다. 한편 중한 양국은 인도주의 원칙에 근거, 솔직하고 성실하며 우호적이면서도 실제적인 합작정신으로부터 출발하여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이미 599명에 달하는 재한 중국군 유해를 성공적으로 인수인계하였으며 올해는 중한 양측이 달성한 공동협의에 따라 제 7차 인수인계를 거행했다.(사진=중국 CCTV 방송화면 캡쳐)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27
  • 中 해군 선박호항 편대 아덴만서 임무 교체 완성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중국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 해군 선박호항 편대인 제 35진 타이왠함(太原舰)과 제 36진 구이양함(贵阳舰)이 아덴만에서 순리롭게 임무 교체를 완성, 제 35진 선박호항 편대가 이미 원만하게 임무를 완성했고 제 36 진 편대가 정식으로 아덴만에서 소말리아 해역에서의 선박호항 임무를 맡게 되었다. 사진은 아덴만에서 임무 교체를 하고 있는 타이왠 함(아래 사진)과 구이양 함(아랫 사진)의 모습이다.(사진=해방군보)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26
  • 美 코로나 19 누적 확진사례 700만 건 초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이 발표한 코로나 19 최신 통계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확진사례가 700만 건 라인을 넘어섰다고 당일 미국 뉴스전문방송(C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25일 14시 23분(한국시간 26일 2시 23분)까지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확진사례는 700만 5746건, 누적 사망사례는 20만 3240건으로 미국은 누적 확진사례와 누적 사망사례가 모두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였다. 목전 미국에서 누적 확진사례가 가장 많은 주는 캘리포니아 주로 80만 1006건, 다음은 텍사스 주로 74만 7491건이었다. 이어서 폴로리다 주의 누적 확진사례는 69만 건, 뉴욕 주가 45만 건이었다. 그리고 누적 확진사례가 20만 건을 초과하는 주로는 조지아 주, 일리노이 주, 애리조나 주, 노스캐톨라이나 주와 뉴저지 주였다. 한편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확진사례가 500만 건을 초과한 것은 지난 8월 9일이었고 600만 건을 초과한 것은 8월 31일, 500만 건에서 600만 건에 이른데 걸린 시일은 22일었으며 600만 건에서 700만 건에 이른데 걸린 시일은 25일이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0-09-26
  • 中, 미국은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 시정하고 정시하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24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汪文斌)은 일전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중국 등 몇몇 나라의 인권상황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미국 측은 마땅히 자신을 잘 알아야 하며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부터 시정하고 정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날 있은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왕 대변인은 미국 측은 이른바 자신을 ‘인권스승’으로 자처하면서 타국의 인권상황에 대해 손짓 몸짓하고 있지만 미국 자국의 인권상황은 더욱 엉망이라고 하면서 흑인 남성 폴로이도가 “숨 쉴 수 없다”고 아우성치다 죽은 것, “흑인의 생명 역시 생명이다”라는 항의시위 등은 전 세계가 다 목격하고 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얼마 전 유엔 인권이사회는 결의를 통과하여 미국 국내의 엄중한 종족기시 문제를 규탄하였다. 미국은 마땅히 자신을 잘 알아야 하며 우선 자국의 인권문제부터 시정하고 정시해야 한다. 중국은 인권에 대해 고도로 보호 중시하며 또한 인권존중을 추진함과 아울러 인민을 중심으로 하는 인권이념을 이행하고 있다. 중국은 ‘유엔의 2030년까지의 지속가능 발전의정(联合国2030年可持续发展议程)’에 따라 10년 앞당겨 빈곤탈퇴 목표를 실현했고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교육시스템, 사회보장시스템, 의료시스템과 기층 민주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법에 따라 공민의 언론, 종교 신앙의 자유와 소수민족의 국가사무 참여권리 그리고 인민의 각항 권리가 절실하게 보장되었다. 중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제 3 라운드 인권심의에 참가한 기간, 120여개 국가가 중국이 인권방면에서 거둔 거대한 성과에 대해 긍정하였고 중국의 발전과 진보가 세계의 인권사업에 한 걸출한 기여에 대해 찬양해 마지않았다. 미국 하버드 대학 케네디스쿨의 애시 민주 및 창신 센터가 발표한 조사보고에 따르면 중국민중이 중국정부에 대한 만족 율이 93%를 초과했다.” 이어서 왕 대변인은 “세계에서 그 어떤 국가의 인권상황도 완전무결할 수는 없다”고 나서 중국 측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에서 세계 각 나라와 교류하고 세계인권사업의 공동한 진보를 추진할 것이지만 절대 ‘인권스승’의 내용을 접수할 수 없으며 이른바 ‘쌍 중 표준(双重标准)’에 대해서도 반대하며 더욱이는 사실을 왜곡하고 흑백을 전도하며 인권문제를 턱 대고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더욱 반대하고 반격할 것이다”라고 못 박았다.(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25
  • WHO, 中의 코로나19 백신 이미 그 효과 증명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당지 시간으로 21일, 세계위생조직은 코로나 19 백신 관련 브리핑을 갖고 현재의 코로나 19 백신의 연구 개발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고 23일, ‘베이징석간’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핑에서 세계위생조직(WHO)의 사무총장 탄데세는 현재 세계에서 근 200종에 달하는 코로나 19 백신이 임상 혹은 임상전 실험 단계에 들어갔지만 모든 백신이 다 성공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소개하고 나서 후보 백신이 많을수록 안전하고도 효과 있는 백신을 선택할 능률이 높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탄데세에 따르면 최근 세계위생조직은 세계 백신면역연맹 및 유행병 방지 창신 연맹 등과 함께 ‘코로나 19 백신실시 계획(COVAX)’을 작성, 2021년 연말 전으로 20억제(剂)에 달하는 코로나 19 백신을 제공할 것인바 취지는 모든 국가가 동시에 이 백신을 사용할 수 있게 함과 아울러 위생 사업자와 노년 층 등 고 위험 군 체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예정이었다. 한편 그 날 있은 브리핑에서는 중국의 코로나 19 백신 연구 개발사업을 긍정, 세계위생조직 수석 과학 가인 수미아 스와미나탄은 “중국의 코로나 19 연구 개발 항목이 매우 활약 적”이라고 하면서 “중국은 이미 몇 가지 후보 백신을 임상실험의 앞선 단계에까지 추진했고 세계위생조직은 중국의 코로나 19 백신에 대해 매우 흥취를 가지고 줄곧 밀접히 관심하고 있으며 일부 백신은 현 단계의 임상실험 중에서 이미 그 효과를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9-24
  • 中 소위 신장의 ‘강제노동’ 설법은 전형적인 가짜 뉴스
    ▲2019년 7월, 24개국의 기자들이 중국 정부의 초청으로 신장을 방문했다ⓒ신화사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2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일전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은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국 측의 일부 세력들이 제멋대로 소위 중국 신장(新疆)의 ‘강제노동’ 문제를 들고 나와 떠들어대고 있지만 이런 설법은 완전히 사실적 근거가 없으며 전형적인 가짜 뉴스라고 까밝히면서 미국 측 해당 인사들이 기본사실을 존중하고 신장의 인권에 먹칠을 하지 말 것 그리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지하고 신장의 안정과 번영에 소란을 피우는 것을 당장 중지할 것을 독촉하였다. 최근 한 시기 미국의 여러 명 정부 관료들이 신장의 ‘강제노동’ 문제를 두고 중국 측을 질책하고 또 신장기업에 제재하는 조치를 출범시켰는데 이에 관해 중국은 어떻게 평가하는가 하는 한 기자의 질문에 왕원빈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신장의 사무는 완전히 중국내정에 속하며 미국 측은 간섭할 권리와 자격이 없다. 최근 이래 미국 측 일부 세력들은 신장의 인권에 대한 중국 측의 거대한 노력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소위 신장의 ‘강제노동’ 문제를 들고 나와 신장의 노동과 취업 보장사업에 먹칠하고 있지만 이런 설법은 사실적 근거가 없고 전혀 설득력이 없으며 전형적인 가짜 뉴스이다. 얼마 전 중국 국무원 보도 판공 실에서는 ‘신장의 노동 취업 보장’이란 백서를 발표했다. 만약 미국 측 해당 인사들이 진짜 신장의 노동 취업 상황에 관심이 있다면 이 백서를 잘 읽어보기를 건의하는 바이다.” 계속하여 왕원빈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백서는 첫 머리부터 노동은 인간의 존재방식이며 또한 인류의 자질활동이라고 제기했다. 노동은 아름다운 생활을 창조하고 인간의 전면 발전과 인류 문명의 진보를 추진한다. ‘중화인민공화국 헌법’에는 공민은 노동의 권리와 의무가 있다고 씌어 있다. 노동권 보장은 곧 인간의 존엄을 존중하는 것으로 역시 인권을 보장하는 것으로 된다. 중국 신장에서는 시종 노동자의 뜻을 취업개척의 통로로 삼는 것을 취업훈련의 중요한 의거로 했으며 법에 의거한 노동자의 평등 취업, 급여 획득, 휴식 및 휴가, 직업안전, 사회보험 참가, 종교신앙 자유 등 기본권리를 보장해왔다. 그리고 노동자가 민족, 지역, 성별과 부동한 종교 신앙 등으로 기시를 받지 않도록 확보했으며 도시와 향촌, 항업과 신분 등 제한도 받지 않고 있으며 신장의 최저 임금은 2013년의 월당 1520위안으로부터 2018년에는 1820위안으로 19.74%가 향상되어 전국적으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다. 노동자의 춘제(春节), 루즈제(肉孜节), 구얼팡제(古尔邦节) 등 법정명절과 휴식일의 휴식권리 등이 효과 있게 보장되고 있으며 노동자는 자주 선택으로 언어 및 문자로 교류할 권리가 있다. 이어서 왕원빈은 다음과 같이 해석했다. 신장에서는 강제노동 행위를 견결히 타격하며 폭력, 위협 혹은 비법 적으로 인신자유를 구속하는 수단의 강제노동 실행을 엄격히 금지한다. 또한 모욕, 체벌, 구타, 비법 적 수사와 구류 등 행위를 견결히 금지하며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에 의해 행정처벌을 하고 범죄로 구성된 행위에 대해서는 법에 의해 견결히 형사책임을 추궁한다. 신장에서는 ‘취업과 직업 기시 공약을 취소’하는 등 4가지 핵심 공약을 포함한 26가지 국제노동공약과 유엔의 ‘경제, 사회 및 문화권리 국제공약’ 등 국제조약의 해당 규정을 참답게 이행하며 노동자의 각종 권리를 절실하게 보장하고 강제노동을 금지하고 있다. 이어서 그는 일련의 취업혜민 정책의 조치가 심입 실시됨에 따라 신장 각 민족 대중의 생활이 현저하게 개선되었다면서 불완전한 통계에 의하더라도 노동자의 자원으로 외지에서 취업한 신장적 노동자의 연 평균 수입은 4만 위안이었고 신장 내에서 취업한 노동자의 연 평균 수입은 약 3만 위안이었다고 밝혔으며 2013년부터 2019년 말까지 신장의 빈곤 발생 율은 19.4%에서 1.24%로 감소되었으며 2014년부터 2019년 말까지 빈곤에서 벗어난 인구는 누적으로 292.32 만 명에 달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왕원빈은 ‘인권을 존중하고 보장하는 것은 중국의 헌법 원칙으로 중국공산당과 중국정부는 시종 공민의 노동취업권리를 보장해 왔으며 그 어떤 형식으로 되었든 간 강제노동에 대해서는 견결히 방지하고 금지하고 있다’고 나서 중국 측은 미국 측 해당 인사들이 사실을 존중하면서 신장의 인권을 먹칠하는 것,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 신장의 안정과 번영에 소란을 피우는 것 등을 당장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22
  • 中 창춘, 수입산 냉동화물서 코로나 19 양성 샘플 사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 창춘 시(长春市) 코로나 19 예방 통제 사업지도소조 판공 실에 따르면 지난 18일, 창춘 시 콴청구 모 식품회사가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오징어수염 외곽 포장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 핵산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고 2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냉동산품은 일전 지린성(吉林省) 훈춘시의 모 회사가 러시아로부터 수입하여 창춘에 되넘겨 판매한 것으로 19일 창춘 시 질병통제 센터에서 재 검사 결과 역시 핵산 양성으로 나타났다. 일이 터지자 창춘 시 코로나 19 예방 통제 사업지도소조 판공 실에서는 해당 부문과 협력하여 전 시적으로 바이러스 관련 산품을 조사 봉쇄했으며 아울러 이 산품의 수입, 보관과 판매 등 환절에 대해 근원 추구조사를 진행, 환경과 보관산품에 대해 전 범위 적으로 핵산검사를 강행하였다. 목전 조사추적에 따르면 의심인원을 병원에 호송해 의학 관찰과 핵산검사 결과 모두 양성으로 나타났으며 현재 사건은 후속처리 단계에 이르렀다고 한다. 한편 20일, 지린성 푸위시(吉林省扶余市) 코로나 19 예방 통제 사업지도소조 판공 실에서는 공고를 발부, 당일, 성에서 발부한 ‘창춘시에서 수입산 오징어수염 외 포장 샘플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 핵산 양성 정황을 발견한 통보’에 따르면 그 수입산 오징어수염 외 포장 중 1건 화물이 푸위시에 유입되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와 관련해 푸위시는 일단 지난 8월 24일부터 31일까지의 기간 동안 푸위시 산자더 다하이 냉동화물(扶余市伞家德大海鲜) 도매상점에서 수입산 오징어수염을 산 적이 있는 소비자 및 이 산품을 먹은 적이 있는 인원은 반드시 거주지 사회구역, 촌과 툰에 등록 보고해야 하며 주동적으로 푸위시 질병통제 센터에 가서 코로나 19 바이러스 핵산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21
  • 유럽연맹 2030년까지 온실 배기량 55% 감소목표 제정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일전 유럽연맹 위원회 사무총장 울수라 폰델레인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유럽연맹은 2030년에 이르러 온실 배기량을 55% 감소시킬 목표라고 밝혔다. 폰델레인은 ‘맹정교서(盟情咨文)’의 연도발표 회에서 “우리의 경제와 공업은 이렇게 할 수 있다”고 하고 나서 “신 목표는 일부 국가로 놓고 말하면 이 요구가 어느 정도 높겠지만 다른 일부 국가로 놓고 말하면 결코 높지 않다”라고 했다. 일찍 2014년 유럽연맹은 목표치를 설정하면서 2030년의 유럽연뱅 총체 온실배기량을 1990년의 40%를 감소시키기로 결정하였었다. 유럽연맹 성원국 지도자들은 오는 10월에 있을 정상회의에서 새로운 온실배기량 감소 목표를 토론, 만약 이 새로운 목표가 확정되면 유럽의회의 비준을 받게 된다. 지난 7월, 유럽연맹의 27개 성원국 지도자들은 ‘역사상 가장 강대’한 경제자극 계획협의에 달성, 코로나 19 후의 유럽의 경제회복을 위한 길을 개척해 놓았다. 협의에 따르면 유럽연맹은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장기예산을 1.074 억 유로로 결정, 아울러 예산의 토대에서 총 액 7500억 유로의 ‘경제회복 기금’을 설립하였다. 폰델레인은 ‘회복기금’ 중의 37%를 환경목표에 사용할 것이라고 언급, 이 기금의 30%는 마땅히 공채를 발행하여 모금해야 한다면서 공채수익은 환경에 대해 적극적인 영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유럽연맹은 현재 탄소세를 징수할 것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유럽연맹 국가들이 탄소배출량을 감소시킴과 아울러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상품을 수입할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탄소는 반드시 그 자체의 가격이 있는 만큼 대 자연이 재차 대가를 치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유럽연맹의 데이터에 따르면 1990년부터 2018년까지 유럽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3% 감소했다. 2015년 12월 ‘유엔기후변화 구조협약’은 근 200개 제약 측이 파리기후변화대회에서 일치하게 ‘파리협정’에 동의하면서 통과시켰다. 협정내용에 따르면 각 측은 기후변화가 지구에 주는 위협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협약, 지구의 평균 기온이 공업화 전의 수준에서 상승온도 2도 이내로 통제하며 동시에 상승온도를 1.5도 이내로 통제하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9-20

오피니언 검색결과

  •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19 전승의 촉매제⑤
    (전번 계속) 모든 훌륭한 환경, 유효 혹은 무효 등을 막론하고 최종에 가서는 모두가 사실에 근거하여 말하기 마련이다. 전염병의 예방 통제 또한 그 모두가 점차 인식하는 과정이 있기 마련이며 이는 인류와 바이러스 사이의 이기고 지고 하는 잔혹한 싸움이었다. 중국은 역사상 가장 규모가 큰 격리검역 법을 사용, ‘유동하는 중국’은 과단성 있게 ‘잠시 중단(暂停键)’이란 버튼을 눌렀다. 3월 20일, 대륙 본토의 코로나 19 확진사례가 단계적으로 소실되기까지 중국의 누적 확진사례가 보고된 것은 57일 사이에 800건으로부터 8만 여건에 이르렀으며 이 57일 사이에 중국은 바이러스의 전파를 유효하게 지연시키었다. 미국 예일대학과 중국 지난대학(暨南大学)이 합작하여 전개한 한 최신연구에 따르면 2월 29일, 중국이 실시한 국가 급과 성 급의 공공위생 조치는 후베이(湖北) 외 140만 명의 감염과 5.6만 명의 사망을 피면하게 했다. 아울러 바이러스 전파 정황의 기본 감염 수(R0)를 보면 1월 말의 2.992로부터 2월 말에는 1.243으로 하강시켰으며 후베이 외 지방에서는 0.614에까지 하강시켰다. “중국 측은 행동속도가 빨랐고 규모가 방대했는바 이는 세상에서 보기 드문 일이다. 이는 중국제도의 우세로 해당 경험은 기타 나라들에서도 거울로 삼을 가치가 있다.” 이는 중국에 대한 세계위생조직(WHO) 사무총장 탄데세의 평가였다. ▲2월 24일, 우한시 장안구(江岸区) 황쓰루(黄石路)에 위치한 한커우(汉口) 약방, 후이민왠(惠民苑) 사회구역의 그리드맨(网格员) 펑펑(丰枫)이 주민들을 위해 구입한 약을 몸에 걸고 있다.ⓒ신화사 (2) 2020년 1월 23일 10시 정각, 불수강으로 제조된 가드레일(护栏)이 우한(武汉), 한커우(汉口)와 우창(武昌) 등 3 대 기차역에 들어가면서 출입구 통로를 모두 봉쇄하였다. 이에 앞서 ‘눈치 빠른 시민’ 500만 명은 진작 우한을 벗어났으며 남아있는 시민은 900만 명이었다. 이렇듯 보이지 않고 만질 수도 없는 코로나 19는 수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공포 속에 빠지게 하였다. 대외 통로를 모두 봉쇄했지만 더욱 위험하고도 간고한 도전은 어떻게 하면 1000만 명을 초과하는 도시 내에서 전염병의 재 확산을 막겠는가 하는 것이었다. 생명에 대한 의료일꾼들의 책임감은 미지에 대한 공포를 추월, 6만 여명에 달하는 당지 의무일꾼들은 솔선수범으로 ‘백색장성’을 구축하였다. 의사 찾기, 약 구하기, 생활필수품 사재기…… 올해의 춘제(春节)는 우한 시민들로 하여금 평생 잊을 수 없게 만들었다. 각 병원의 발열 진찰부마다 환자들로 차 넘쳤으며 의사들이 과자, 라면 등으로 제야 음식(夜饭)을 대체하는 장면이 TV영상에 방영 되군 했다. 억만의 중국인들이 즐겨 시청하는 쥐띠해의 춘완(春晚)은 코로나 19에 대응하는 임시 프로그램으로 대체되었다. ‘바이러스와 격리하자. 하지만 사랑만은 격리하지 말아야 한다’ 이 두 구절은 수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눈물을 머금게 했다. 관건적인 시기에 중공중앙 시진핑 총 서기가 “전염병은 곧 명령이고 예방 통제는 곧 책임”이란 총 동원령을 내렸다. 1월 25일, 즉 음력으로 정월 초하루-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코로나 19 예방 통제 사업에 대해 재차 연구하고 재차 포치했으며 또 재차 동원하였다. “생명은 태산보다 중하다”ㅡ 시진핑을 핵심으로 하는 중국공산당 중앙은 코로나 19 대응 사업 지도 소조를 성립하기로 결정, 후베이(湖北) 등 전염병이 엄중하게 만연되는 지역에 파견하여 코로나 19 예방 통제 사업의 집중적인 통일 영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당중앙의 요구에 의해 국무원 연합방지 연합통제 기제에서는 코로나 19를 대응하는 통일협조 작용을 충분히 발휘하였다. 1개 도시의 승패 여하, 전반 국면에 관계돼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의료진, 가장 선진적인 설비와 가장 급히 수요하는 자원을 집결 이동시키는 목적은 최대한으로 검사율과 치료율을 높이고 최대한으로 감염율과 사망률을 하강시키기 위한 것, 이 5개의 ‘가장’은 시종 중국의 코로나 19 대응에 있어서 관철 실행되었다. 만가정이 한 자리에 모이는 춘제 전날 밤, 한 대 또 한 대의 비행기가 ‘역행(逆行)’으로 하나의 목적지 ㅡ 우한 텐허 비행장(天河机场)에 착륙! 우한 ㅡ 우한의 전염병과의 인민전쟁은 2008년 원촨(汶川) 강진 후 전국에서 가장 큰 한 차례 재난구조행동이었다. 1월 27일, 시진핑 총서기의 위탁으로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국무원 총리이며 중앙 코로나 19 대응 사업지도소조 조장인 리커창(李克强)이 우한으로 날아 가 전염병 예방 통제 사업을 고찰하는 한편 당중앙과 국무원을 대표하여 코로나 19 예방 통제 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료일꾼들을 위문하였다. 같은 날, 국무원 부 총리 쑨춘란(孙春兰)을 조장으로 하는 중앙지도 소조 역시 우한으로 진주, 우한에서의 체류기간 수차에 거쳐 코로나 19 정보에 대해 투명하게 발표할 데 관한 요구를 제출하였다. 1월 31일, 세계위생기구는 코로나 19는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공공위생 돌발사건이라고 선포하였다. 그 뒤 리란줸(李兰娟), 왕천(王辰), 황루치(黄璐琦), 장버리(张伯礼), 천워이(陈薇), 챠오제(乔杰), 퉁샤오린(仝小林) 등 여러 명의 원사들이 정예 전문가 팀을 거느리고 사면팔방으로부터 우한에 집결하였다. “여러분에 대해 전국이 도와주고 있습니다. 우한은 이 고비를 꼭 넘길 수 있을 것입니다. 우한은 워낙 매우 영웅적인 도시였습니다.” 1월 말, 중난산(钟南山) 원사는 신화사 기자의 취재를 접수하면서 눈물이 글썽한 얼굴로 감개무량하게 말했다. 2월에 들어서면서 10여개 성의 종합병원 중증의학과 골간의료팀이 우한으로 집중, 이런 팀 중에는 원장 혹은 당서기가 인솔하는 팀도 적지 않았으며 전체적으로 새로운 병동을 접수, 아울러 호흡기, 감시 모니터, 체외 막 산소공급기(ECMO) 등 구급설비를 자체로 갖고 오기도 했다. 이번 후베이로 달려온 생명구조 대오 중에는 4.26만 명의 의무일꾼, 900여 명의 공공위생일꾼 등을 망라, 이 중에는 또 군에서 파견한 4000여 명의 의무일꾼이 있었다. 19개 성시에서 후베이로 달려온 지원대오는 우한 외의 16개 도시에 포진되었다. 시진핑 서기의 ‘받을 건 다 받아야 하며 절대 유예하지 말아야 한다(应收尽收、刻不容缓)’는 요구에 따라 중앙지도소조에서는 매일 후베이 성 특히는 우한 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였다. 중앙지도소조의 인솔 하에 우한 시에서는 사회구역의 확진환자, 의심환자 및 확진환자와의 밀 접촉자와 일반 발열환자 등 ‘4류 인원’을 분류하여 집중관리, ‘받을 건 반드시 받고, 치료할 건 반드시 치료하며 검사할 건 반드시 검사하고 격리할 건 반드시 격리 한다’는 요구에 따라 망거두기 식 순서로 조사하고 집중 수용 치료를 했으며 끝까지 철저히 조사하는 등 공략전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였다. (다음 계속)
    • 오피니언
    • 기획/연재
    2020-09-28
  •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④
    (전번 계속) 우한에서의 첫 조사 자료를 얻은 후 전문가 팀 성원들은 코로나 19는 누군가의 전파에 의해 확산된 현상이라는 것을 더욱 확신하게 되었다. “일이 심상치 않음을 느낀 우리는 즉시 우한 사람은 우한을 떠나지 말 것과 외지 사람은 우한으로 가지 말 것을 호소할 수밖에 없었다.” 이는 전문가 팀 성원들의 회억이었다. 1월 20일 아침 일찍 6명의 고급별 전문가들은 베이징의 중남해로 들어가 직접 결책 층과 대면하여 코로나 19에 대한 판단과 의견을 회보하였다. 당일의 국무원 상무회의는 전문 코로나 19를 예방 통제할 데 관한 포치 의정으로 진행, 중난산(钟南山), 리란줸(李兰娟) 등은 요청에 의해 열석했으며 아울러 코로나 19의 예방 통제 및 환자 구급 등에 대해 구체적인 건의를 했다. 이는 코로나 19 만연 국세에 있어서의 근본적인 전환점으로 되었다. ▲우한방창병원(方舱医院)ⓒ신화사 1월 20일, 시진핑(习近平) 총 서기는 코로나 19 만연 국세를 두고 중요한 지시를 내리면서 인민대중의 생명안전과 신체건강을 첫 자리에 놓고 코로나 19의 만연 국세를 견결히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 날 오후,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는 고급별 전문가 팀을 조직하여 브리핑을 열었고 브리핑에서 팀장 중난산은 엄숙한 어조로 “현재 모든 것을 밝힐 수 있는바 이번의 이 전염병은 누군가에 의해 전파된 현상이란 것을 긍정할 수 있습니다”라고 증언하였다. 당시는 한창 중국의 가장 큰 전통명절인 춘제(春节) 기간인지라 인구가 큰 범위로 밀집 이동하고 있었다. 특히 우한은 춘윈(春运)의 중추 위치에 있는지라 9개성으로 사통 발달했기에 인구유동의 집산지이기도 했다. 전염병 예방과 통제, 용단을 내려야 할 때는 과감히 용단을 내려야 1월 20일,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는 공고를 발부하여 코로나 19를 전염병 방치법규의 규정에 따라 을 급류 전염병에 규합, 갑 급류 관리를 실행하기로 했다. 그리고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가 앞장서고 30개 부문이 포함되어 연방연공사업기제(联防联控工作机制)를 성립하였다. 이와 동시에 중국은 적시 적으로 세계의 해당 국가와 국제조직에 통보하여 해당 정황을 교류하였다. 1월 하순 이래 시진핑 주석은 여러 나라 정부요원 및 국제조직의 책임자들과 수차 통화하거나 회견하는 등 형식으로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중국의 코로나 19 예방 통제 상황을 공유했으며 중국인민이 일치하게 단결하여 ‘전염병’과 박투하는 견정한 결심을 전해 주었다. 코로나 19의 흉악하고 위험한 정도 인간의 예측을 훨씬 추월하였다. 우한 진인탄 병원(金银潭医院)의 중환자실(ICU)에는 호흡장애로 입원한 중증환자들로 가득 찼다. 환자는 급증하고 바이러스 감염 진단 키드가 엄청 부족한 상황에서 수많은 의심환자들은 적시 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가 없었다. 병원에서는 확진할 수 없고 집으로 돌아가면 집식구들한테 전염될까봐 두려워 많은 사람들은 사처로 도주하기 시작, 괴로움과 공포에 시달리는 사람들 ㅡ 이들 또한 거대한 유동 전염 원의 대 군체로 되었다. 폭풍우의 중심으로 된 후베이(湖北)와 우한은 대뜸 긴급 ‘전시상태’로 진입하였다. 1월 22일, 후베이 성에서는 중대돌발 공공위생 사건 Ⅱ급 긴급 경보를 가동하였으며 2일 후에는 그것을 Ⅰ급으로 상향 조정하였다. 1월 23일, 우한 시는 당 중앙의 결책포치에 따라 우한의 모든 통로를 봉쇄하였다. 이는 아주 어렵고도 힘든 중대 결정이었다. 중국의 춘윈이란 인류의 가장 큰 대규모 인구 이동시기에 인구가 1000만 명을 초과하는 현대화의 대 도시를 ‘봉쇄’하기로 한 결책 자들이 받는 압력은 전례 없는 것이었다. “이 결책을 내리기까지 거대한 정치적 용기가 필요하였다. 하지만 용단을 내려야 할 때는 반드시 용단을 내려야 하는 것이다. 반대로 우물쭈물하다가는 더 큰 재난을 당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시진핑 총 서기의 말이었다. 인류세계와 바이러스 세계와의 한 차례 새로운 전쟁에 직면하여 14억 인구를 가진 중국은 아무런 우려도 없이 선참으로 저격 전을 벌였다. 1월 23일부터 30개 성, 자치구와 직할시에서 선후로 ‘중대 돌발 공공위생 사건 I급 경보’를 발령했고 각 사회구역마다 예방 통체 조치를 낙실하고 온라인화를 실행했으며 융단 식 관리에 들어갔다. 2020년 춘제 연휴기를 연장, 각 대학을 비롯한 고등학교와 중소학교에서는 개학을 미루었고 중국의 ‘양회(两会 - 전국인대와 전국 정협 회의)’ 또한 미루어 소집하기로 했다…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공산당의 견강한 영도 하에서 각지에서는 ‘대외적으로는 바이러스 유입을 방지하고 내부적으로는 확산을 방지’하는 조치를 취하면서 가장 전면적이고, 가장 엄격하며, 가장 철저한 전국적 규모로 되는 코로나 19 예방 통제 ‘전역’을 펼쳤다. 하나의 도시를 격리하여 하나의 나라를 보호하기 중국의 전례 없는 이 전염병 예방 통제의 거동은 세계 각국에 보내는 가장 명확한 경고신호이기도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마귀이며 우리는 절대 마귀가 은닉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이는 1월 28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에서 세계위생조직 사무총장 탄데세를 회견하였을 때 한 말이다. 한편 세계 각국에서는 중국의 코로나 19 예방 통제 거동에 대해 고도로 주목했다. 영국의 로이터 통신, 타임스 등 언론들은 우한의 통로를 봉쇄하는 현대의학사상의 첫 시험대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했지만 어떤 언론들을 전문가들의 입을 빌어 ‘도시봉쇄’의 유효성은 아직 증거가 없으며 격리는 공포를 인기시켜 의료자원의 긴장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걱정하기도 했다. (다음 계속)
    • 오피니언
    • 기획/연재
    2020-09-20
  •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③
    ▲2월 2일, 중국공군은 8대의 대형운수기를 출동시켜 군대의 후베이 지원팀을 우한 텐허 비행장에 수송하였다ⓒ신화사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월 2일, 후베이 성에서 보낸 병례 샘플을 받은 후 중국 질병통제 센터 생물안전 수석 전문가 우구이전(武桂珍)과 바이러스 병 연구소 탄원제(谭文杰) 연구팀 그리고 자오샹(赵翔) 연구팀은 즉시 바이러스가 유전되는 ‘비밀번호’ 해독에 투입되었다. 2개 연구 팀이 릴레이를 하듯 주야로 실험하고 연구한 결과 24시간 뒤 드디어 바이러스 전체의 유전체 서열이 해명되었다. 유전체 대비 결과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와 이미 알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차별이 비교적 컸으며 사스(중증 급성 호흡기증후군)과의 유사성은 82%였다. 1월 3일, 중국 질병통제 센터, 중국 의학과학원, 중국 과학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군사의학 과학원 등 4대 최고의 과학연구 기구들에서는 병례 샘플에 대한 실험실 평행 검사를 진행하였다. 이 시각 비록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것이 미지수로 복잡하게 뒤섞여 겉모양으로는 암수를 구별하기 힘들었지만 중국은 제 1의 시간대에 세계에 향해 경고를 보냈다. 2020년 1월 3일을 계기로 중국 측은 정기적으로 세계위생조직(WHO), 미국을 포함한 해당 국가와 지역 조직 및 중국의 홍콩, 마카오, 타이완 지구에 적 시적으로 코로나 19의 해당 정보를 통보하군 하였다. 그리고 1월 4일을 계기로 중국 질병통제 센터의 책임자와 미국 질병통제 센터 책임자는 여러 차례 전화로 코로나 19의 해당 정보를 소개하고 기술합작 교류를 진행할 데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1월 5일, 세계위생조직에서는 처음으로 중국 우한에서 나타난 원인불명의 폐렴에 대해 정식으로 전 세계에 통보했다. 전 지구적으로 유행성 감기에 대해 공유하는 데이터베이스(数据库)와 미국 국가 생물기술 정보센터가 건립한 DNA 서열 데이터베이스에도 중국 과학가들이 제 1의 시간대에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을 보내오기도 했다. 그 뒤 1주 내 중국은 또 지속적으로 바이러스 핵산검사 인화물탐침, 바이러스 유전자 조 서열정보를 세계위생조직에 통보해주었다. 이는 전 세계가 모두 이런 기술정보 원천을 공유하고 이로부터 시약제품을 개발 검사하고 백신을 연구 제작하는 등 바이러스와 정면에서 중국이 선두에서 ‘충돌’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1월 7일, 코로나 바이러스의 ‘진범’을 가려내는 중요한 실험증거가 쇄정(锁定)되어 출범했다. 중국 질병통제 센터가 전자현미경으로 전형적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과립형태(颗粒形态)를 관찰하여 성공적으로 첫 코로나 바이러스의 바이러스 주(毒株)를 분리해냈던 것이다. 8일 만에 병원체의 확정, 바로 17년 전 전 세계가 수개월에 거쳐 SARS가 비 전형적인 폐렴의 병원체라는 것을 추적해낸 것에 비하면 이는 그야말로 초상상적이었다. 1월 9일,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 전문가 평가 팀은 우한(武汉)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바이러스 폐렴의 병원체 정보를 대외에 공포, 병원체의 초보판단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고 밝혔다. “이처럼 짧은 시간 내에 초보적으로 바이러스를 감정해 낸 것은 일종 현저한 성과이다.” 당시 세계위생조직에서는 이렇게 중국을 높이 평가했다. 이것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란 생소한 단어는 수많은 생명을 석권하면서 휩쓸었다. 우한 퉁지병원(同济医院) 발열진찰 부에서는 일평균 40-50명의 환자를 접수, 최고봉에 달할 때는 하루에 수 천 명에 달하기까지 했다. 일선의 전염병 만연 상황은 부단히 심입하여 과학적 인식 등 정보로 되어 최고 결책자의 탁상 위에까지 오르게 되었다. 전염병이 발생한 후 시진핑(习近平) 총 서기는 시시각각으로 코로나 19의 확산상황을 주목, 코로나 19에 대한 예방 통제 사업을 으뜸가는 대사로 틀어쥐었고 직접 지휘 포치하였으며 아울러 많은 중요한 지시와 비준을 하였다. 1월 7일, 시진핑 총 서기는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직접 주최, 코로나 19의 예방 통제 사업에 여러 가지 요구를 제출하였다. 1월 8일,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 제 2진의 전문가 팀이 우한에 도착, 코로나 19의 치료, 감측, 유행병학 조사처치와 샘플 검사 등 방법을 수정 개선하였다. 숨겨져 있는 바이러스, 기나긴 잠복기와 무증상 감염자… ‘교활한 바이러스’는 그 예방과 통제에 매우 어려움을 조성시켰다. 1월 13일, 세계위생조직은 성명을 발표하여 태국에서 1명의 중국관광객이 코로나 19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현유의 우한의 사회관리통제 조치로는 코로나 19의 만연을 막기 힘들다는 것을 말해 주었다. 하루 속히 전염병 만연 상황을 판단하여 결책에 참고로 제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1월 18일, 84세 고령인 중난산(钟南山) 원사가 광저우(广州)에서 우한으로 가는 열차에 올랐다. 우한에 도착한 중난산 원사는 국가 의료 및 예방 통제 고급별 전문가 팀 팀장이었으며 기타 성원들로는 국가 전염병 중점학과 리드 전문가인 리란줸(李兰娟) 원사 등 6명이었다. 이 6명의 원사는 위급한 관두에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의 부름을 받고 달려왔으며 이들의 임무는 먼저 우한으로 달려온 사업 팀과 공동으로 전염병 상황을 분석하고 당 중앙의 결책에 자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었다. 1월 19일, 고급별 전문가 팀은 오전에 코로나 19 세미나에 참가한 후 인차 우한 진인탄 병원(武汉金银潭医院)과 우한 질병통제 센터에 가서 실지 조사를 진행했으며 정오 시간에는 휴식할 겨를도 없이 회의를 시작하여 오후 5시에야 회의를 마무리하고는 또 베이징(北京)으로 향발하는 항공편에 올랐다. 베이징에 도착한 후 이들은 인차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에 달려가 회의에 참가했으며 호텔로 돌아왔을 때는 이미 다음 날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다음 계속)
    • 오피니언
    • 기획/연재
    2020-09-17
  •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②
    (전번 계속) (1) 2019년 12월 31일의 우한(武汉) ㅡ 이 날 정오, 우한 시 위생 건강 위원회는 일종 원인불명의 폐렴정황을 공개 통보하였다. 통보는 “목전 이미 27건의 확진사례를 발견, 이 중 7건의 증상은 아주 엄중하다”라고 밝힌 후 임상상태에 대해 상세하게 서술하였다… 예사롭지 않은 현상은 먼저 2개의 3급 병원인 후베이 성 중서의 결합 병원(湖北省中西医结合医院)과 우한 시 중심병원(武汉市中心医院)에서 발견되었다. 12월의 우한은 조습하고도 음침하고 추웠다. 지난해 12월 26일, 후베이 성 중서의 결합병원 호흡 및 중증의학과 주임 장지센(张继先)은 육속 여러 명의 기괴한 폐렴환자를 진찰, 우선 폐부 CT 결과가 같은 한 가정 세 식구였고 같은 병 증상이었으며 다음은 화난해산물시장(华南海鲜市场)의 1명 상인이었다. “한 가정 세 식구가 와서 병을 보였는데 동시에 같은 병에 걸렸으니 전염병이 아닐 수 없다.” 이전에 사스 성행시 구급을 한 적이 있는 장지센은 경각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12월 27일, 장지센은 이 4건에 달하는 희귀 병 사례를 병원지도부에 회보하였고 병원에서는 이에 중시를 돌리면서 인차 우한 시 장한 구(江汉区) 질병통제 센터에 보고하였다. ▲2월 4일, 우한 훠선산 병원(武汉火神山医院) 병동으로 향하는 의무일꾼들(무인기 촬영) 이 날 밤, 우한 시 진인탄 병원(金银潭医院) 원장 장딩위(张定宇)와 부 원장 황차오린(黄朝林)은 집무실에서 화중과학기술대학 부속 퉁지병원(华中科技大学附属同济医院)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상대방은 원인불명의 한 폐렴환자를 진인탄 병원에 이전시켜 진찰하기를 희망, 아울러 이 환자는 가능하게 일종 신종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진인탄 병원은 우한에서 유일한 전염병 치료 전문병원이었다. 전화를 받자 원장 장딩위의 머릿속의 ‘활시위’가 대뜸 팽팽해지기 시작했다. 12월 29일, 후베이 성 중서의 결합병원에서는 재차 7건에 달하는 집거성 원인불명의 폐렴사례를 상급에 보고하였다. 후베이 성과 우한 시 위생 건강 위원회 질병통제 처에서는 보고를 받자 인차 우한 시 질병통제 센터, 진인탄 병원 장한 수 질병통제 센터에 지시하여 이 병원에 대한 유행병학 조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그런데 당시 해당 환자들은 모두 순서에 따라 이미 각종 바이러스에 대한 검사를 마친 상황이었다. 이러자 12월 30일 아침 일찍 장딩위는 팀을 이끌고 가장 먼저 치료를 받은 7명 환자의 기관지 폐포 세척액을 채집, 이를 중국 과학원 우한 바이러스 검사소에 보내 검사하게 했다. 검사결과 이전에 진행했던 부분적 인식자(咽拭子)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것과는 달리 폐포 세척액의 SARS 핵산검사는 그 전부가 양성으로 나타났다. 당일, 우한 시 위생 건강 위원회는 관할 구내의 모든 의료기구들에 ‘원인불명의 폐렴에 대한 구급사업을 잘할 데 관한 긴급통지(关于做好不明原因肺炎救治工作的紧急通知)’를 발부, 각 의료단위에서는 즉시 지난 근 1주간 진찰한 유사 병 사례들을 통계하여 오후 4시 전으로 보고할 것을 요구하였다. 한편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 중국 질병통제 센터에서는 실정을 요해한 후 주야로 조직 배치, 그 이튿날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 전방 사업조가 첫 대의 항공편으로 베이징을 떠나 우한에 도착했고 뒤 이어 제 1진 전문가 팀도 우한에 도착했다. 사스사태가 지나간 후 중국은 2004년 1월 전염병과 돌발 공공위생 사건 감측 정보시스템(온라인 직접 보고 시스템)을 가동해 전국 위생기구에 피복, 원인불명의 폐렴도 보고된 그 중점보고 중의 하나였다. 12월 31일 오후, 이 직접보고 시스템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는 ‘우한 장한 구 화난 해산물시장의 집거 성 폐렴 발생 상황’을 보고받을 수 있었던 것이다. 2020년 1월 1일,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의 한 책임자가 해당 인원들을 이끌고 우한에서 당지 폐렴 예방 통제 사업을 감독 지도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많은 과학가와 전문가들이 뉴스를 접한 뒤 즉시 우한으로 달려와 시간을 다투어 가며 바이러스의 근원, 전파방식, 전염성과 독성의 강약 등에 대한 연구에 달라붙었고 모든 돌발 상황에 대해 연구 판단하기 시작했다. 1월 1일 오전 8시, 국가 질병통제 센터의 전문가팀이 화난해산물시장에 도착, 병례와 관계되는 해당 영업가게 및 가두와 사회구역에서 515점의 샘플을 채집하여 바이러스 검사소에 보내 검사하게 했다. 그 뒤 초보적인 조사결과에 의해 우한 화난해산물시장이 봉쇄되었다.
    • 오피니언
    • 기획/연재
    2020-09-11
  •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①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련 속에서 부흥의 힘 연마(在磨难中砥砺复兴力量)’란 제목으로 된 중국 대륙의 코로나 19 저격 현장 실록을 큰 편폭으로 실었다. 동포투데이는 본지 실정에 근거하여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로 제목을 바꾸어 그 전문을 몇 번에 나누어 게재하기로 하였다. 이 글이 코로나 19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과 세계 각국에도 얼마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2020년 1월 23일의 우한 역(武汉站), 당일, 우한 코로나 19 예방 통제 지휘부에서는 1호 통고를 발부, 23일 10시부터 우한시의 공항, 기차역 등 모든 통로를 잠시 봉쇄하기로 하였다.(사진=신화사) 이는 제 2 차 세계대전이 결속된 이래 지구촌에 덮친 가장 엄중한 공공위생 돌발사건이었다. 이렇듯 전대미문의 돌발사건인 코로나 19의 사태에 직면하여 중국은 가장 먼저 세계위생조직(WHO)에 보고서를 보냈고 가장 먼저 출정에 나섰으며 전 인류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로 코로나 19를 예방 통제하는 인민전쟁, 총체적 전쟁과 저격전쟁을 광범위하게 펼치었다. 천만 명 인구의 대 도시, 9개성과 사통팔달한 우한(武汉)을 봉쇄-4만 여명 의무일꾼들이 백의차림으로 주야로 지원- 14억의 중국인들 견정한 자신심으로 합심하여 하나로 똘똘 뭉치었다…이는 인류 역사상 가장 용감한 방역 조치였으며 또한 전대미문의 자각적인 희생이기도 했다. 겨울과 봄 사이를 뛰어넘어 생과 사를 함께 하다 이 기세가 웅장하고 규모가 엄청난 코로나 19와의 전쟁 중 중국의 시진핑 총서기는 모든 것을 직접 지휘하고 직접 포치하면서 “견정한 자신심으로 시련 속에서 일심협력하고 과학적으로 예방 통제하며 주도면밀하게 기획하라”는 총적 방침과 아울러 “코로나 19의 만연추세를 견결히 억제하고 코로나 19와의 예방 통제 저격 전에서 견결히 승리해야 한다” 라는 총적 목표를 제기하였다. 시종 인민의 생명안전과 신체건강을 첫 자리에 놓고 있는 중국의 상하는 시진핑 주석을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의 견강한 지도하에서 견결하고도 과단적인 용기와 결심으로 전례 없는 과학적이고도 주도면밀한 예방 통제 책략과 조치를 취하였으며 간고하고도 각고한 노력을 거쳐 1개월여의 시간 내에 코로나 19의 만연추세를 초보적으로 억제시켰고 근 2개월간의 시일 내에 중국 본토의 코로나 19 확진사례가 한자리수로 통제하여 3개월에 거친 ‘우한 보위 전(武汉保卫战)’에서 승리하였고 ‘후베이 보위 전(湖北保卫战)’에서 결정적인 성과를 거두었으며 아울러 코로나 19와 경제사회 발전사업을 통일적으로 추진하는 적극적인 효과를 보았다. 중국인민은 버티어 냈다! 인류운명의 공동이념을 틀어쥐고 각국 인민들과 일심협력하면 꼭 난관과 도전을 극복하고 더욱 아름다운 세계를 건설할 수 있다는 선례를 보여 주었다. (1- 다음기 계속)
    • 오피니언
    • 기획/연재
    2020-09-0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