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전체기사보기

  • 배우 한가을, 서인국 연출한 MV에서 주인공으로 데뷔! '활발한 활동 예고'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신예 한가을이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9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한가을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배우로서의 도약과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계약 소식과 함께 공개된 프로필 사진 속 한가을은 깔끔한 칼 단발 헤어스타일에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이트 셔츠에 청바지로 순수하면서도 청순한 분위기는 물론 블랙 터틀넥 의상에 블랙 팬츠로 한층 더 성숙하고 시크한 아우라를 풍기며 반전 매력을 자랑하기도. 한가을은 지난 9일(수) 발매된 남영주 디지털 싱글 '다시, 꿈'의 뮤직비디오에 출연, 밝고 톡톡 튀는 모습 속 아련함과 혼란스러움 등 다양한 감정 연기를 안정적으로 표현하며 연기자로서 첫 데뷔를 치렀다. 특히 이번 뮤직비디오는 같은 소속사의 서인국이 프로듀싱 및 뮤직비디오 연출을 담당, 남다른 시너지를 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다양한 활동을 예고한 한가을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한가을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스토리제이컴퍼니는 권수현, 김다솜, 김서경, 김성철, 김정현, 김태희, 박성현, 배유람, 서인국, 오연서, 왕지혜, 이시언, 이완, 주민경, 태원석, 한다미, 허준호, 홍완표가 소속되어 있다.
    • 연예·방송
    2022-11-29
  • 파우치, "미국인들은 코로나19가 끝났다는 착각 갖지 말아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 매체 '더힐'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 국민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됐다는 느낌을 갖지 말아야 한다"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현재 정치적 분열 상태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정치적 개입을 비판했다. 파우치는 CBS '국민을 향하여'에 출연해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1년 전에 비해 호전되고 있지만, 아직 완전히 방역에 성공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파우치 교수는 미국에서 여전히 매일 300~4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하고 있으며, 최신 백신 부스터 샷 예방 접종률은 15% 미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이유로 반과학·반백신 운동을 꼽았다. 파우치는 올 8월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과 백악관 수석의료고문직을 올해 말 사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퇴임 전 충고로 미국발 전염병이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백신 접종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28일 오전(현지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9856만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는 107만9100명으로 두 수치 모두 전 세계 다른 나라보다 높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2-11-29
  • 레드카드 받은 벤투 감독 "실책으로 골을 내준 것은 맞지만 납득 안된다"
    [동포투데이] 28일(현지 시간)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졌다. 경기가 끝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고 축구팬들도 화났다. 2-3으로 뒤진 상황에서 추가시간 막판 한국이 맹공을 퍼부었고 경기가 101분가량 진행됐을 무렵 권경원의 왼발 중거리슛이 가나 선수에게 맞으며 라인 밖으로 나갔고, 이는 의심할 여지 없는 코너킥이었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추가 시간이 조금 남았는데도경기 종료 휘슬을 불며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번이 한국의 마지막 기회였지만 주심은 그냥 말살했다. 한국 선수들은 분노했고, 주심을 둘러싸고 항의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직접 주심에게 달려가 욕설을 퍼부었다가 레드카드를 받기도 했다. 옆에서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는 것을 보고 있던 손흥민은 그대로 어안이 벙벙했다. 이렇게 되면 벤투가 포르투갈과의 마지막 경기를 감독하지 못하게 돼 한국은 엎친 데 덮친 격이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후반에 동점골을 넣고 수비 실책으로 실점한 게 맞더라도 납득하기 어려운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다음 포르투갈전은 힘들겠지만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 결과에 분노한 축구팬들은 "코너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끝내는건 인종차별이다", "주심은 미치광이다" , "가장 어이없는 경기였다" "심판이 정말 미쳤다",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욕설을 퍼부어 레드카드를 받았다? 그런데 잘한 것 같고 이런상황에서 감독이 이렇게까지 화를 내는게 선수들의 사기에 정말 중요한 것 같다"는 등 반응을 보였다.
    • 스포츠
    2022-11-2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