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정책주부모니터단 연수..`다문화가정 차별 해소' 방점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다문화 가정이) 한국에 살면서 차별받지 않고 긍지를 갖고 살 수 있도록 정부 정책을 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생활공감 정책주부모니터단 연수회'에 참석, "우리나라에 와서 살면 우리 사람인데, 옛날 조상이 어디 사람이다, 이런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중국 출신의 한 주부가 "조선족은 한국 국민과 한민족이라는 생각 때문인지 유리한 점이 많다. 나는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가족을 초청할 때 꼭 어떤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호소성 질문을 한 데 대한 답변이다.


이 대통령은 "처음에 (우리나라에) 와서 불편하고 말 안통하는 것을 정부가 여러가지 배려를 하고 있다"면서 "작년 초부터 다문화 가정 아이들은 전원 보육비가 무료이며 우리말 강습도 정부가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은 모두 대한민국의 젊은이"라며 "주부모니터단들은 이웃의 그런 분들 차별하지 말고 똑같이 도와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선진국가로 가려면 글로벌한 마인드를 가질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제안들이 받아들여진다면 굉장히 정책 변화에 영향을 주는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다자녀 가구 전기료 감면을 예로 들며 "큰 정책은 정부가 만들어낼 수 있지만 생활 주변의 작은 아이디어가 생활에 굉장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자녀 가구 전기료 감면으로 연 560억원이 드는데 국가적으로는 대손실이지만 그런 게 좋은 아이디어다. 국민이 좋아한다면 몇 천억원이 돼도 좋다고 본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이 내는 아이디어가 공식 채택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정책에 많은 도움이 된다"면서 "간접적으로 도움을 준 것까지 합치면 죽은 제안은 없다. 긍지를 가져도 된다"고 덧붙였다.

jongwoo@yna.co.kr

twitter: @newswoo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李대통령 "다문화가정 차별 안받도록 정책펼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