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스크린샷 2023-12-02 110209.png

 

[동포투데이] 가자 보건부는 텔레그래프를 통해 12월 1일 휴전이 종료된 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178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휴전이 종료된 1일 오전부터 현재까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178명이 숨지고 589명이부상했으며 대부분이 어린이와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자 보건부는 앞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10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12월 1일 아침,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의 휴전이 종료되었다. 휴전 연장은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 이스라엘 방위군은 이날하마스가 휴전 협정을 위반하고 이스라엘 영토에 발포했다면서 가자지구에서 하마스에 대한 군사 작전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하마스와 이스라엘은 11월 24일(현지시간) 7시부터 나흘간 휴전에 들어갔다. 휴전 기간 동안 합의에 따라 하마스가 억류중인 인질 240여 명 중 50명을 석방하고 이스라엘 또한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150명을 풀어주기로 했다.  휴전 후 각각 2일과 1일로 두 차례 연장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스라엘 가자지구 공격으로 사망자 수 178명으로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