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 검색결과

  • 러시아 대외정보국장, 미국 '초강대국' 지위 상실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나리슈킨 대외정보국장이 30일(현지시간) 현 국제정세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나레슈킨은 미국이 세계 유일의 '초강대'의 지위를 잃었고, 그 원인이 지정학·전염병·기후적 문제와 무관하게 글로벌 프로세스가 발전한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진단했다. 나리슈킨은 "현재 국제 정세에서는 미국이 단독으로 글로벌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힘이 없다"고 말했다.이와 함께 코로나19로 미국 사회가 보여준 혼란은 국제적 위상을 급락시켰다고 지적했다. 나리슈킨은 또 새로운 다극 세계가 형성되고 있으며 세계는 어떤 나라의 오만한 패권으로부터 점차 벗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1-07-31
  • 中, 노인요양시설 33만개...60.9% 증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국 민정부는 3월 말 기준 전국 노인요양시설이 33만개로 전년 동기 대비 60.9% 늘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시설의 침대 수는 817만개로 작년보다 4.8% 증가했다고 자웨이저우(贾伟洲) 민정부 대변인이 베이징에서 열린 분기별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자 대변인은 민정부는 내년에 끝날 3년간의 캠페인의 일환으로 노인요양시설의 화재 안전 위험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다고 말했다. 또한 시설에 COVID-19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염병 통제를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김정은 조·중우의탑 헌화...“조·중친선 세세대대로 전승”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7월 28일, 조선조국해방전쟁 승리 68주년에 즈음해 김정은 조선로동당 총비서, 국무위원장이 조중우의탑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통신은 "'전체 조선인민의 명의로 숭고한 경의를 드립니다'란 글자를 새긴 꽃바구니가 우의탑 앞에 진정되었고 김정은 총비서가 조선전쟁에서 보귀한 생명을 바친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전쟁 년대에 중국인민지원군과 조선군대가 항미원조와 보가위국의 기치를 높이 들고 어깨 곁고 싸우면서 진정한 전투적 우의를 맺었고 더없이 숭고한 희생 정신을 보여주었다"며 "이런 정신은 역사와 조선인민들 기억속에 깊이 아로새겨졌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조선이 가장 어려울때 중국인민 지원군이 선혈로 조선을 지원했다"며 "그들의 숭고한 영혼과 공적은 조선의 번영과 함께 불멸하고 피로써 맺어진 조중친선은 세세대대로 전승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中, 이재민 대피소 마을 주민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연일 폭우로 신샹(新鄕)은 물론 산하 현의 여러 향(鄕)·촌(村)이 큰 피해를 입고 주민들이 고립됐다. 현재 사방팔방에서 신샹을 지원하는 구조 역량이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다. 24일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시 무예(牧野)구 한 초등학교에 있는 한 이재민 대피소를 찾은 차이나데일리 기자는 구조대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둘 다 고립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2박 2일동안 무예구 왕촌진사(王村鎭寺) 좡딩(莊頂)촌 이재민들은 무사히 무예구 링위안 초등학교 대피소로 옮겨졌다. 이날 오후 찾은 대피소에는 이재민들이 일사불란하게 생활하고 있었고, 일부 이재민들은 웃음꽃을 피우며 웃고 있었다. 마을 주민 샤원야(夏文雅)씨는 “자원봉사자 3명이 침수된 집안에서 92세의 시아버지를 구조해 구명정에 태웠으며 이들이 대피소에 도착했을 때 여러 곳에서 기증한 식수와 음식은 물론 건강검진을 하는 의사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에게 이곳 사람들은 따뜻하고, 물과 전기가 있고 잘 돌봐준다며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라고 감격스레 말했다. 현재 이 대피소에는 200여 명이 머물고 있으며 500명 정도가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도중 대형 트럭을 통해 마을 주민들이 속속 들어오는가 하면 구호물자를 실은 차량들이 줄을 이었다. 친광후이(秦光輝) 친젠궈산약(建國山藥) 회장은 "신샹의 피해 소식을 듣고 밤잠을 설치며 이재민 생활을 걱정하고 자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라면, 생수, 햄, 약품 등 수백 상자를 보내왔다. 17일 8시부터 23일 7시까지 신샹에 평균 830㎜, 최대 965.5㎜의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15시 기준 긴급 대피 인구128만8,075명, 긴급 이송 배치 인구 11만4011명 등 이재민이 발생했다.농작물 피해 면적은 12만1657.98ha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6
  • 中 허난성 폭우로 63명 사망.. 5명 실종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CCTV에 따르면 오늘(25일) 오후 허난성은 기자회견을 열고 홍수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집계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7월 16일부터 25일 낮 12시까지 허난 전 성 139개 현(시) 1464개 마을 에서 1144만 7800명의 이재민이 발생히였으며 63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됐다. 허난성은 86만1900명을 긴급 대피시켰으며 현재 긴급 이송 안치 인구는 85만2000명(누적 이전 안치 131만7800명), 긴급 생활 지원이 필요한 인구는 296,000명이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876만6000ha, 붕괴된 가옥은 8876가구 24474채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5
  • 美 코로나19 여름·가을 하루 사망자 현재의 3배 이상 될 것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현재 미국에서 급증하고 있는 COVID-19는 올여름과 가을까지 꾸준히 가속화될 것이라고 미국 매체 NPR(내셔널 퍼블릭 라디오)가 보도했다. NPR은 목요일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종에 힘입어 코로나19 급증이 10월 중순에 정점에 도달할 것이며 일일 사망자는 현재의 3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NPR에 따르면 이 같은 예측은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와 협의하는 연구원 컨소시엄인 코로나19 시나리오 모델링 허브(COVID-19 Scronio Modeling Hub)가 발표한 새로운 예측에 근거한 것이라고 한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1-07-25
  • 中, 상반기 소프트웨어·IT 분야 매출 6828억 달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올해 상반기 중국 소프트웨어 및 정보기술(IT) 서비스업계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3.2% 증가한 4조4200억 위안(6828억6000만 달러)으로 2년 새 14.7% 증가한 것으로 공식 자료에 나타났다. 산업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 부문의 영업이익은 최근 2년간 7.3% 증가해 연평균 13.6% 증가한 4,999억 위안을 기록했다. 수출액은 24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2% 늘었고 증가율도 전 5개월에 비해 소폭 상승했으며 소프트웨어 제품은 1조1500억 위안의 매출을 올리며 매년 20.1% 증가했다. 중국이 산업용 디지털 전환과 소프트웨어 자율 및 통제 과정을 가속화하면서 H1 산업용 소프트웨어 제품 매출은 전년 대비 20% 급증해 1,107억 위안에 달했다. 정보기술(IT) 산업의 사업 규모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상반기 매출은 2조 8,3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으며 클라우드 컴퓨팅과 빅데이터 서비스 등 차세대 기술은 전년 대비 23.2% 증가한 3787억 위안의 매출을 올렸다. 또한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술 서비스 매출은 3843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32.4% 증가했다. 집적회로 설계 분야에서도 매출이 1041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1% 성장했다. 이밖에 기업이 정보보안 투자를 추가함에 따라 H1에서도 정보보안 제품 및 서비스의 매출은 빠른 성장세를 유지했다. 총수입은 732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으며 성장률은 1분기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4
  • 2021년 아시아 10대 억만장자
    [동포투데이] 포브스가 지난 4월 초 발표한 '제35회 세계 최고 부자 연간목록'에 따르면 2021년 아시아 최고 부자 10위 안에 중국 기업인 6명이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에 따르면, 포브스가 매년 발표하는 35회 세계 최고 부자 리스트에 오른 억만장자의 수는 전례 없는 2,755명으로 1년 전보다 660명이 늘었다. 포브스는 3월 5일부터 주가와 환율을 이용해 순자산을 계산했는데, 인도의 무케시 암바니가 아시아 최고의 억만장자가 되었고, 중국 중산산 농푸춘 회장이 2위를 차지했다. 2021년 아시아에서 가장 부유한 10대 억만장자를 살펴보자. No 10 허샹젠 국가: 중국 산업: 제조 순자산: 377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37위 No 9 왕웨이 국가: 중국 업계: 서비스 순자산: 441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31위 No 8 야나이 타다시 및 가족 국가: 일본 업계: 패션 및 소매 순자산: 441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31위 No 7 손 마사요시 국가: 일본 업계: 통신 순자산: 454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29위 No 6 마윈 국가: 중국 업계: 기술 순자산: 484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26위 No 5 고탐 아다니 및 가족 국가: 인도 산업: 다양화 순자산: 665억 달러(2021년 5월 기준) 전체 세계 랭킹: 24위 No 4 황정 국가: 중국 업계: 기술 순자산: 553억 달러 종합 세계 랭킹: 21위 No 3 마화텡 국가: 중국 업계: 기술 순자산: 658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15위 No 2 중산산 국가: 중국 업계: 식음료 순자산: 689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13위 No 1 무케시 암바니 국가: 인도 산업: 다양화 순자산: 845억 달러 전체 세계 랭킹: 10위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3
  • 최대 강수량 907mm, 허난성 신샹시 ‘전시상태’ 돌입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신화통신에 따르면 22일 오전 8시 허난(河南)성 신샹(新鄉)시는 올해 첫 번째 홍수 방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최근 집중호우, 홍수방지 및 응급구조 상황을 설명했다. 17일 8시부터 22일 오전 6시까지 신향시에 역대 최대 강수량이 907mm에 달하는 대규모 호우 재해가 발생했다. 700㎜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한 지역이 14곳이다. 가장 강한 강수량은 7월 20일 오전 5시부터 7월 22일 오전 5시까지 발생했으며, 지속적인 강수량은 812mm를 기록했다. 이번 강수량은 신샹시 기상 기록(2000년 583.1mm, 2016년 450.2mm)을 갈아치웠다. 보도에 따르면 계속되는 폭우로 인해 하천 수위가 경보 수위를 넘어섰고, 시내 중형 저수지 7곳이 범람했다. 폭우로 후이현, 펑추 등 58개 진도 피해를 입었다. 21일 통계에 따르면 이번 홍수 피해로 허난성은 긴급 대피 37만 6000명, 긴급 안치 25만 6000명, 농작물 피해 면적 215만2000ha, 직접 경제손실 12억 2000만 위안을 기록했다.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도심 곳곳이 침수되고 장시간의 정전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의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했다. 현재 신샹시 공안 시스템은 전시상태에 들어갔으며 7만 6524명의 구조인력과 구조차량 1521대가 긴급 투입됐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2
  • 中 허난성 폭우로 25명 사망, 7명 실종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7월 21일, 허난(河南)성 인민정부 신문판공실은 기자회견을 열고 홍수 통제 구조 최신 상황을 설명하였다.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이번 집중호우로 성 내 89개 시(시·구) 560개 진 1,240,737명이 피해를 입었고, 25명이 사망하고 7명이 연락이 두절됐다. 성정부는 16,325명을 대피시켰고 164,710명을 안치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참석자 전원은 희생자들에게 묵념을 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1
  • 中, 시속 600km 고속 자기부상열차 칭다오에서 출고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20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촬영된 시속 600㎞의 고속 자기부상열차(드론사진 : 신화사)이다. 이날 CRRC가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완전한 독자적 지식재산권을 가진 시속 600킬로미터 고속 자기부상열차가 칭다오에서 성공적으로 출고했다. 이는 설계속도가 시속 600킬로미터인 세계 최초의 고속 자기부상 교통 시스템으로 중국이 고속 자기부상 기술과 공학적 능력을 완전히 갖추었음을 의미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0
  • 세계 최대 규모 상하이 천문관 개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1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의 천문관인 상하이 천문관(上海天文馆-상하이과학기술관 별관)이 이날 개관되었다. 중국(상하이) 자유무역시험지구인 린강신구(临港新片区)에 위치한 이 건물은 건축면적이 약 3만8000㎡, ‘가원(家园)’, ‘우주(宇宙)’, ‘여정(征程)’ 등 3대 테마 전시 코너를 비롯해 ‘중화문천(中华问天)’, ‘신기한 천체(好奇星球)’, ‘ 화성으로 가다(航向火星)’ 등 이색적인 코너를 갖추고 있다. 그리고 8K 초고화질 다기능 시네마, 고화질 다기능 돔 영화관, 접견실, 천문대, 태양탑, 별 탐사캠프 등이 펼쳐져 있어 우주의 드넓은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상하이 천문관의 독특한 건축 설계는 궤도 운동의 형식화된 추상화에서 유래하여 천문학적인 개념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태양의 하늘에서 일어나는 운동을 사실적으로 추적할 수 있게 하여 건물 전체를 시간의 흐름을 표현할 수 있는 대형 천문기구로 만들었다. 특히 하지 전후에는 광영(光影)이 지면 표기와 겹쳐 일종의 절기(節氣)를 나타내는 표지가 되었다. 건물 전체가 사람과 우주를 연결하는 도구가 되어 획기적인 박물관 경험을 할 수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19
  • 말리서 중국인 3명과 모리타니인 2명 납치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현지시간으로 17일 말리에서 중국인 3명과 모리타니인 2명이 납치됐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말리군부에 따르면 사고 지점은 말리 남서부 사헬 지역이다.당시 무장괴한들은 한 건설현장을 습격해 트럭 5대와 인질을 납치하고 크레인과 덤프 트럭 등을 파손했다. 익명의 말리 장교는 "모든 인질을 구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드 알아드하 축제가 다가오면서 말리 안보 상황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국경지역, 특히 말리·니제르·부키나파소 접경지대에서 약탈·습격 사건이 발생해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늘고 있다. 한편 말리 주재 중국대사관 17일(현지 시간) 공식 홈페지를 통해 재말리 중국교민과 기업에 안전의식과 마지노선 사고 강화, 현지 법규와 관습 준수, 안전과 전염병에 대한 이중 방호, 신변·재산 안전 확보 등을 부탁했다. 만약 긴급한 상황이 닥치면 자신의 안전을 확보한 상태에서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대사관으로 연락을 달라고 당부했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1-07-18
  • 제44차 세계유산대회, 푸저우에서 개막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제44차 세계유산대회가 16일 저녁 중국 푸젠성 푸저우에서 개막했다. 사무총장과 총회장, 유네스코 집행이사회 의장은 개막식에서 전염병으로 인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모든 회원국이 손을 잡고 세계유산 분야의 국가 간 격차를 좁히며 '아프리카 우선'전략 이행에 박차를 가해 줄 것을 요구했다. 세계유산이란 유네스코와 세계유산위원회가 인정하는 인류의 희귀하고 대체할 수 없는 부를 말한다. 인류 모두가 인정하는 탁월한 의의와 보편적 가치가 있는 문물유적과 자연경관이다. 세계유산에는 세계문화유산, 세계자연유산, 세계문화자연유산 등이 포함된다. 유네스코는 1972년 '세계문화 및 자연유산 보호를 위한 협약'을 채택하고, 탁월하고 보편적 가치를 지닌 문화 및 자연유산을 공동으로 보존, 보호하기 위해 현대 과학적 방법에 따른 영구적이고 실효성 있는 제도를 마련하고 1976년 세계유산목록을 만들었다. 현재까지 세계유산목록에 등재된 문화재와 자연경관은 총 1,121점으로 세계 167개국에 분포되어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작년부터 세계 유산의 거의 80%가 폐쇄되었다. 유네스코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에는 유적지 방문건수는 66% 감소하고 관련 수입은 52% 감소했다. 세계유산대회는 정례 회의로서 매년 한 차례씩 개최한다. 회의의 주요 의제는 어떤 유산이 세계유산목록에 등재될 수 있는지 심사하며 세계유산위원회는 등재된 세계유산에 대한 보존을 감독 지도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17
  • 주한 중국대사관, '중국 백신 접종' 관련 주의보 발령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15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공식 위챗을 통해 한국에서 중국산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는 소문과 함께 개인정보를 빼내 부정축재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한국 거주 자국민을 대상으로 주의보를 발령했다. 대사관은 현재 중국산 백신은 한국에서 승인한 백신종류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며 한국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은 한국 정부의 백신 접종 안내에 따라 자체적으로 거주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국인등록증을 보유하고 건강보험에 가입된 외국인은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외국인은 인터넷으로 예약이 안됨으로 보건소나 백신 접종 예약 콜센터에 전화로 신청해야 한다. 대사관은 또 현재 주한 중국대사관은 중국 백신접종 업무를 취급하지 않고 있으며 만약 백신 접종 같은 명목으로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신청 비용을 받는다면 절대로 개인정보를 누설하지 말고 경각심을 갖고 속지말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국 대사관은 재한 중국인의 백신 접종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모든 사람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중국인은 대사관 공식 위챗 계정의 QR 코드를 스캔하여 관련 정보를 입력할 것을 요구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16

스포츠 검색결과

  • 中 제14회 전국체육대회 시안서 개막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국 14회 전국체육대회가 15일 밤 산시성 시안 올림픽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성대하게 개막되었다. 전국체육대회가 중서부 지역에서 열리기는 이번 처음이다. 이번 전국체육대회의 주제는 '전민전운·동심동행(全民全運·同心同行)'이며 선수들의 투혼정신을 선보이는 한편 국민 건강 운동과 과학 건강 생활 지식을 보급하여 더욱 많은 사람들이 체육 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14회 전국체육대회는 9월 15일부터 27일까지 산시성에서 열리며 31개 성(자치구, 직할시), 신장생산건설병단, 기관차체육협회, 탄광체육협회, 전위체육협회, 홍콩특별행정구와 마카오특별행정구, 베이징체육대학, 톈진체육학원 등 대표단과 개인 선수들이 참가한다. 본선에는 선수 1만2000여 명, 선수단 관계자 6000여 명, 기술관 4200여 명이 참가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35개 종목, 409개 세부 종목에서 각축전을 벌인다.
    • 스포츠
    2021-09-16
  • 도쿄올림픽 시상식 항의 美 선수 올림픽 헌장 위반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 수상자 미국의 손더스는 1일 시상식에서 억압받는 사람들과 똘똘 뭉친다는 항의의 뜻을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그녀는 머리 위로 'X'자 모양으로 손을 교차했으며 이번 올림픽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되는 항의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림픽 헌장은 시상식에서의 항의 표시를 처벌 대상으로 명시하고 있다. 흑인 선수인 손더스는 자신이 동성애자이고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애덤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보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에서 “미국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위원회(USOPC) 및 세계육상경기연맹과 접촉 중이며 이 문제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상황을 파악한 뒤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더스가 징계 대상이 될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
    • 스포츠
    2021-08-03
  • 폴란드, 벨라루스 망명선수에 비자 발급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벨라루스 육상 선수 치마누스카야(24)는 코치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더 이상 출전하지 못하고 벨라루스 선수단에 의해 귀국 조치됐다. 그녀는 "귀국 시 생명 위협이 우려된다”며 귀국을 거부했고 1일 저녁 하네다 공항에서 망명을 일본 경찰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보호를 받았다. 주일 벨라루스 출신 인사에 따르면 그녀는 지난 2일 주일 폴란드 대사관에 망명을 요청했다. 폴란드 외무부 고위 관계자는 치마누스카야에 인도적 이유로 비자를 발급했다고 밝혔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우크라이나 내무부 소식통을 인용해 치마누스카야의 남편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했으며, 폴란드로 건너가 아내와 합류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아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보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에서 1일 밤과 2일 아침 사이 치마누스카야와 대화를 나눴으며 그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카타니 마사테쓰 조직위 대변인은 "본인이 하네다 공항에서 보호를 요청해 공항 조직위 직원들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마누스카야는 현재 안전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치마누스카야는 2일 육상 여자 200m에 출전할 예정인데 경기 경험이 없는 그를 여자 400m 계주에 출전시키기로 한 코치의 일방적 결정을 비판했다. 이후 그녀는 자신의 의사에 반해 송환하려 했다며 IOC에 개입을 요청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서 그녀는 "귀국 시 생명 위협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벨라루스에서는 독주를 지속하고 있는 루카셴코 대통령이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고 있어 구미의 비난을 받고 있다. 벨라루스 ioc 위원장은 루카셴코의 장남 빅토르다. IOC는 지난해 12월 선수들에 대한 정치 개입을 둘러싸고 해당 국가 올림픽위원회를 IOC 활동에서 제외하는 처분을 내렸다.
    • 스포츠
    2021-08-03
  • 도쿄 올림픽 셔틀차량, 일주일간 최소 50건의 교통사고 발생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NHK 방송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선수 등 올림픽 인원을 태우는 차량은 7월 23일 올림픽 개막 이후 29일까지 최소 5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일본 경시청은 이들 사고의 대부분이 물질적 피해를 동반한 교통사고였지만 사고 중 1건에서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올림픽을 위해 모집한 기사들이 일본 각지에서 왔다고 전했다. 또한 그들은 도쿄의 도로에 익숙하지 않았고 이밖에도 일부 대회 일정이 급하게 잡힌 것도 사고의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은 일본 전역의 약 600개 버스 회사에서 기사를 모집해 올림픽 관련 인원을 위한 셔틀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 스포츠
    2021-08-02

포토뉴스 검색결과

  • 中, 시속 600km 고속 자기부상열차 칭다오에서 출고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20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촬영된 시속 600㎞의 고속 자기부상열차(드론사진 : 신화사)이다. 이날 CRRC가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완전한 독자적 지식재산권을 가진 시속 600킬로미터 고속 자기부상열차가 칭다오에서 성공적으로 출고했다. 이는 설계속도가 시속 600킬로미터인 세계 최초의 고속 자기부상 교통 시스템으로 중국이 고속 자기부상 기술과 공학적 능력을 완전히 갖추었음을 의미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