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전체기사보기

  • 중국 여자배구, 러시아에 2-3 석패 '본선 진출 빨간불'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7월 29일, 중국 여자배구팀은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3차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LOC)에 2-3으로 패하며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첫 두 경기에서 터키와 미국에 0-3으로 패한 중국은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는 승리가 절실히 필요했다. 1세트 전반에 중국은 러시아와 팽팽한 접전을 펼쳤고, 랑핑 감독은 상대팀에 11-13으로 뒤지자 타임아웃을 선언했다. 그러나 상대의 서브는 손목 부상을 입은 주팅을 겨냥했고, 중국팀은 원활한 공격 조직에 어려움을 겪으며 17-25로 패했다. 2세트에서는 두 팀의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중국은 어려운 상황에서 1점 1점 추가하면서 25대 23으로 승리했다. 3세트에서도 중국은 분발하여 25대 20으로 앞섰다. 4세트에서는 20-14로 앞서나갔지만 상대팀의 끈질긴 추격으로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25-27로 패했다. 이어진 결승에서 양팀은 서로 팽팽히 맞서다 중국은 기회를 잡지 못했고 러시아는 침착하게 경기를 리드하며 승리를 따냈다. 조별리그 전적 0승 3패를 기록한 중국은 7월 31일 이탈리아, 8월 2일 아르헨티나와 맞붙는다.
    • 스포츠
    2021-07-29
  • 대지진 45년, 폐허위에 우뚝 선 현대화 도시 탕산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강진 45년 뒤 새롭게 건설된 중국 허베이(河北)성 탕산唐山)시를 소개했다. 탕산ㅡ1976년 7월 28일 새벽, 규모 7.8급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 100년 공업도시가 순식간에 초토화됐으며 26만 여명이 생명을 잃었다. 45년래 탕산시는 ‘여정도치(励精图治)로 신 당산(新唐山)을 재건, 오늘날의 탕산은 당시 대지진의 폐허위에 우뚝 선 현대화한 신흥도시로 탈바꿈했다. 최근 몇 년 동안, 탕산시는 전 시의 경제사회 발전을 적극 추진하면서 전면적인 녹색전환을 이루었으며 2020년 탕산 지역의 총생산액은 7210.9억 위안에 이르렀다. 그리고 기타 각종 경제지표도 허베이성 1위를 차지하는 등 환발해 지역의 신규 산업화기지 건설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최근 촬영된 탕산 지진대응 기념비광장(드론 사진)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中 12번째 금메달! 역도 왕 스즈융 세계신기록 작성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73kg급 A조 경기가 28일 저녁 도쿄 국제포럼 건물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중국의 역도 왕 스즈융(石智勇)이 올림픽 인상과 용상에서 합계 364kg으로 세계신기록을 경신하며 마침내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그가 올림픽 2회 연속 따낸 금메달이자 이번 올림픽에서 중국의 12번째 금메달이기도 하다. 스즈융은 이 체급에서 지배적인 강점을 가지고 있어 인상에서 158kg을 추켜 들 때 마지막 상대는 한 명밖에 남지 않았다. 스즈융은 이 무게를 그대로 들어 올렸으며 2차 시기에는 63kg을 들어 올려 올림픽 기록을 깼다. 마지막엔 166kg을 자진해서 추켜들어 그의 우세가 더 벌어졌다. 용상에서 188kg으로 가볍게 들어 올린 스즈융은 단상에 있던 중국 팀 감독과 선수들을 향해 “다음엔 198kg!”이라고 고함을 질렀다. 하지만 2차에서 192kg을 들어 올렸을 때 심판은 팔꿈치를 굽히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스즈융의 투지를 더욱 북돋아 주었다. 그는 마지막 한판인 198㎏을 그대로 들어 올려 합계 364㎏의 세계기록을 세웠다.
    • 스포츠
    2021-07-29
  • 中, 노인요양시설 33만개...60.9% 증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국 민정부는 3월 말 기준 전국 노인요양시설이 33만개로 전년 동기 대비 60.9% 늘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시설의 침대 수는 817만개로 작년보다 4.8% 증가했다고 자웨이저우(贾伟洲) 민정부 대변인이 베이징에서 열린 분기별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자 대변인은 민정부는 내년에 끝날 3년간의 캠페인의 일환으로 노인요양시설의 화재 안전 위험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다고 말했다. 또한 시설에 COVID-19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염병 통제를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中 청두 공안,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자 3명 검거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청두(成都)시 공안국은 네티즌 3명이 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 유포 혐의로 네티즌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팬더 기지에 코로나19 감염자가 있다"는 루머가 나돌았다. 7월 28일 8시 50분쯤 랴오씨(남성, 14세, 청두 출신)는 웨이보에 "청두 판다 기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무사하기를 원한다고 한다"는 허위 정보를 올렸다. 청두시 신도(新都)구 공안지국은 미성년자임을 감안해 훈계 후 귀가조치 시켰다. 다음은 “청두 금융성 32층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견됐다”는 온라인 루머다. 7월 28일 10시 32분, 조 씨(여성, 27세, 청두 출신)는 위챗에 "금융성 32층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견되었다"라는 허위 정보를 유포했다. 현재 청화(成华)구 공안국은 법에 따라 조 씨를 행정구류했다. 세 번째는 "코로나19로 인해 청두의 여러 열차가 운행이 중단됐다"는 온라인 루머다. 7월 28일 8시 43분, 장 씨(남성, 33세, 쓰촨성 이빈시 출신)는 위챗에 "성두의 여러 열차가 코로나19로 인해 운행이 중단됐다"는 허위 정보를 올렸다. 현재 이빈시 공안국은 장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루머의 확산이 방역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허위정보로 공공질서를 어지럽히는 위법행위에 대해 공안기관은 끝까지 무관용 태도를 견지하여 법에 따라 단호히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中, 28일 코로나19 본토 확진자24명...해외유입 25명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2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8일(0~24시 기준) 31개 성(자치구·직할시)과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產建設兵團)에서 4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49명 중 25명은 (윈난 16명, 푸젠 3명, 광둥 3명, 지린 1명, 허난 1명, 쓰촨 1명)해외입국자이며 24명은 본토(장쑤 20명, 쓰촨 3명, 베이징 1명) 확진자이다. 추가 사망자는 없으며 의심환자 1명(해외유입)은 상하이에서 발견됐다. 이날 퇴원환자는 24명이고 의학관찰에서 해제된 밀접접촉자는 382명이다. 중증환자는 전날보다 1명늘었다. 28일 24시 기준 기존 확진자 887명(중증 23명), 누적 퇴원환자 87288명, 누적 사망자 4636명, 누적 확진자 92811명이 보고됐다. 현재 의학 관찰 중인 밀접 접촉자는 14009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27658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홍콩특별행정구 확진자는11980명(퇴원 11707명, 사망 212명), 마카오 특별행정구는 59명(퇴원 53명), 타이완 지역 확진자는 15619명(퇴원 12686명, 사망 787명)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 김정은 조·중우의탑 헌화...“조·중친선 세세대대로 전승”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7월 28일, 조선조국해방전쟁 승리 68주년에 즈음해 김정은 조선로동당 총비서, 국무위원장이 조중우의탑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통신은 "'전체 조선인민의 명의로 숭고한 경의를 드립니다'란 글자를 새긴 꽃바구니가 우의탑 앞에 진정되었고 김정은 총비서가 조선전쟁에서 보귀한 생명을 바친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전쟁 년대에 중국인민지원군과 조선군대가 항미원조와 보가위국의 기치를 높이 들고 어깨 곁고 싸우면서 진정한 전투적 우의를 맺었고 더없이 숭고한 희생 정신을 보여주었다"며 "이런 정신은 역사와 조선인민들 기억속에 깊이 아로새겨졌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조선이 가장 어려울때 중국인민 지원군이 선혈로 조선을 지원했다"며 "그들의 숭고한 영혼과 공적은 조선의 번영과 함께 불멸하고 피로써 맺어진 조중친선은 세세대대로 전승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