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fc273407003568b4d50d545e06985a78.jpe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4일, 외신에 따르면 당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석유 생산국들은 제34차 장관급 회의(온라인)를 개최하고 제33차 장관회의에서 설정한 감산 목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0월 5일 열렸던 제33차 장관급 회의에서 11월부터 8월 생산량을 기준으로 월평균 생산량을 200만 배럴로 감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전 세계 일일 석유 수요의 2%에 해당된다.

 

OPEC는 4일 장관급 회의 직후 성명을 내고 10월 회의에서 내려진 감산 결정이 전적으로 시장 고려에 따른 것임을 강조했다.


세계 경제 전망에 대한 우려로 인한 주요 석유 생산국의 대규모 생산 감축 결정은 국제 원유 가격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하지 못했다. 뉴욕 원유 선물의 주요 계약 가격은 6월 배럴당 120달러에서 현재 배럴당 약 80달러로 하락했다. 런던 브렌트유 선물 가격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2일, 유럽연합(EU), G7, 호주가 러시아의 해상 수출 원유에 대해 배럴당 60달러의 가격 상한선을 설정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장에 새로운 불확실성이 고조됐다. 


러시아 측은 러시아로부터의 석유 수입을 제한하고 러시아 석유에 대한 가격 상한선을 설정하는 제안은 유가가 가스 가격만큼 치솟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OPEC과 비OPEC 산유국의 제35차 장관급 회의는 2023년 6월 4일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요 산유국들은 원유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임시 장관급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년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과 석유 수요에 대한 기타 요인으로 인해 OPEC와 비OPEC 산유국은 감산에 합의했다. 2021년 5월부터 석유 수요가 회복됨에 따라 주요 산유국은 점차 석유 생산량을 늘리기 시작했다. 지난 9월 주요 산유국들은 1년여 만에 처음으로 10월 월 생산량을 하루 평균 10만 배럴씩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요 산유국, 생산량 감축 목표 유지키로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