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6일(현지시간]부터 독일 바이에른주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코로나19 감염자는 격리가 필요하지 않다고 당일 베를린에서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자가 격리는 필요하지 않으나 보호 조치를 준수해야 한다. 호라이첵 바이에른주 보건장관은 “양성자에 대해서는 지금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 의료·간호기관 진입 및 근무 금지 등으로 격리 의무 대신 강제적인 방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근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들이 앞으로 5일간 자택이 아닌 곳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루카 바덴뷔르템베르크주 보건장관은 “감염학적으로 격리 의무를 없애는 것이 현재로서는 합리적”이라며 “아프고 증상이 있는 사람은 예전처럼 병가를 내고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바덴뷔르템베르크주와 바이에른주, 헤센주, 실러수익홀슈타인주는 지난 11일 코로나19 양성자에 대한 일반 격리 의무를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17일 코로나19 감염자 격리 의무가 없어질 전망이다. 그리고 헤센주가 이 조치를 시행한 정확한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클라우스 라인하르트 독일 의학협회 회장은 감염자 감소와 대다수 감염자의 증상이 경미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격리 의무를 종료하는 것이 “의학적으로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라우트바흐 독일 보건장관은 ‘격리 의무 철폐’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취약계층은 ‘완전히 홀대’되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감염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독일 2개 주 코로나19 격리 의무 철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