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제18차 시리아 핵문제 해결을 위한 아스타나 회담이 16일 카자흐스탄의 수도 누르술탄에서 이틀간의 일정으로 끝났다.  회의에 참석한 러시아·터키·이란 3자는 이스라엘의 시리아 군사 공격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아스타나 프로세스의 담보국인  러시아·터키·이란 3국은 성명에서 이스라엘이 시리아에 대한 군사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성명은 이스라엘이 민간 항공기를 엄폐물로 시리아 영토를 침공하고 국제법 및 국제 인도법을 위반했으며 지역 안보와 안정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성명은 시리아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해야만 이 지역의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을 달성할 수 있다”고 했다.   


시리아군은 10일 이스라엘이 당일 이른 아침 다마스쿠스 남부를 공습해 인명 피해와 일부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이스라엘군은 이란 군사시설을 공격한다는 명목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수차례 공격해왔다.시리아와 이란 정부 모두 이란군이 시리아에 주둔하고 있다는 것을 부인하고 있다.

 

2017년 1월 러시아·터키·이란 3국이 발기한 시리아 아스타나 회담은 시리아 내 정부군과 반군 무장세력의 휴전을 추진하고 시리아 내 주요 정치 현안에 대한 의향적 합의를 이끌어내고 시리아 위기 해법을 모색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터키·이란,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격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