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30(수)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4일, 우룸치에서의 중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당일 중국 신장위글자치구(新疆维吾尔自治区) 질병통제센터의 주임 추이옌(崔燕)은 이번 신장에서 확산된 코로나 19의 표현을 보면 그 내원은 단일 병원체로서 이전의 병원체와 비교해 검측해본 결과 여러 개의 병원체 샘플이 비슷했는바 이는 동일한 코로나 19 병원체의 노출로 인한 것으로 표명되었다고 밝혔다.

 

20200806074922_acpewbsv.jpg

 (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처)

 

추이옌에 따르면 이번 신장에서 확산된 코로나 19는 세 가지 특징을 나타냈다.


첫 번째, <급>한 것이다. 이번에 확산된 코로나 19는 그 확산이 급하고 확진사례의 증장이 빨랐으며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고봉기를 이루었다가 점차 하강세를 보였다.


두 번째, <집중> 되었다. 코로나 19의 구역은 수치상에서 비교적 강한 집중성을 보였다. 지금까지 99.3%의 확진사례가 우룸치시에 집중되었고 창지회족 자치주(昌吉回族自治州)와 커선지구(喀什地区)에 각각 나타난 1건과 2건 역시 우룸치시에서 유입 혹은 관련이 있었다.


세 번째, <경(轻)>한 양상을 보였다. 확진사례를 보면 경증자가 위주였고 무증상, 경증 및 보통형 사례의 비례가 높았다. 7월 15일부터 28일까지 2주 기간 완치퇴원 사례가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목전까지 완치퇴원 사례가 42건, 의학 관찰에서 해제된 사례가 37건이었다.


추이옌 주임에 따르면 이 확산이 발생하자 당중앙과 국무원에서는 고도로 되는 중시를 갖고 코로나 19 대응 연합방지 연합통제의 제일의 시간대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연구팀을 신장에 파견해 지도하게 했다. 국가 전문가 지도팀의 지도하에 신장에서는 자치구, 시와 구 현의 3급 유동조사대오를 구성, 해당 부문 그리고 사회구역과 배합하여 신속하고도 세심한 조사사업을 벌여 존재할 수 있는 모든 전파경로를 신속히 차단하였고 고 위험군체에 대한 관리와 통제 조치를 강화하였으며 코로나 19에 대한 방지와 통제에 유력한 파악이 있게 하였다.


결과 지난 8월 3일 24시까지 신장(신장 생산건설 병퇀 포함)에서의 코로나 19 확진 사례는 606건(위중증 6건, 중증 21건)으로 이 중 우룸치시가 602건이었고 커선지구가 2건(우룸치시에서의 유입 1건, 우룸치시와의 관련 1건)이었고 지창자치주에 1건(우룸치시 유입 1건), 신장 생산건설 병퇀 1건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현유의 무증상 감염 사례는 114건, 이 중 우룸치시가 112건, 지창자치주 1건(우룸치 유입건), 신장 생산건설 병퇀이 1건이었으며 1만 5213건은 병원관찰 중에 있는 사례이다.


한편 지난 7월 15일부터 8월 3일 24시까지 신장에서 누계로 완치퇴원한 확진 사례는 42건, 무증상 감염자가 의학관찰에서 해제된 사례는 37건으로 모두 우룸치시에서 나타난 것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1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신장 우룸치 코로나 19 확산 원인 밝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